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관왕’ 박태환, 올림픽 2연패 청신호
입력 2012.05.27 (13:09)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23·SK텔레콤)이 런던올림픽을 2개월여 앞두고 대회 2연패에 청신호를 밝혔다.



'마린보이' 박태환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UBC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멜제이젝주니어인터내셔널 수영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3분44초22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전날 자유형 200m에서 우승했던 박태환은 주종목인 400m까지 석권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이날 오전 400m 예선에서 2위를 차지했던 박태환은 결승에서는 독주를 펼치며 여유 있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 100m까지는 마이클 볼 전담코치 밑에서 함께 훈련하는 동료 라이언 나폴레옹과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150m부터 단독 선두로 치고 나온 박태환은 경쟁자들을 20m 이상 앞지르는 독주를 펼친 끝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날 세운 기록은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세운 자신의 최고기록 3분41초53에 다소 떨어지지만 런던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 중인 것으로 평가된다.
  • ‘2관왕’ 박태환, 올림픽 2연패 청신호
    • 입력 2012-05-27 13:09:42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23·SK텔레콤)이 런던올림픽을 2개월여 앞두고 대회 2연패에 청신호를 밝혔다.



'마린보이' 박태환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UBC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멜제이젝주니어인터내셔널 수영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3분44초22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전날 자유형 200m에서 우승했던 박태환은 주종목인 400m까지 석권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이날 오전 400m 예선에서 2위를 차지했던 박태환은 결승에서는 독주를 펼치며 여유 있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 100m까지는 마이클 볼 전담코치 밑에서 함께 훈련하는 동료 라이언 나폴레옹과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150m부터 단독 선두로 치고 나온 박태환은 경쟁자들을 20m 이상 앞지르는 독주를 펼친 끝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날 세운 기록은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세운 자신의 최고기록 3분41초53에 다소 떨어지지만 런던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 중인 것으로 평가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