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증시, 미국·독일발 악재로 급락
입력 2012.06.02 (06:48) 국제
유럽 각국의 증시가 스페인과 그리스의 채무 위기 확산과 미국발 고용 부진 소식이 겹치면서 급락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어제 종가에 비해 3.42% 떨어진 6,050.29로 마감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2.21% 떨어진 2,950.47로 장을 마쳤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도 1.14% 후퇴한 5,260.19로 마감했습니다.

채무 위기의 진원지로 다시 부상한 스페인 증시는 0.16% 떨어지는데 그쳤으나, 2차 총선을 앞두고 있는 그리스는 증시가 4.48%나 폭락하는 등 유럽 전체의 증시가 하락했습니다.
  • 유럽증시, 미국·독일발 악재로 급락
    • 입력 2012-06-02 06:48:11
    국제
유럽 각국의 증시가 스페인과 그리스의 채무 위기 확산과 미국발 고용 부진 소식이 겹치면서 급락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어제 종가에 비해 3.42% 떨어진 6,050.29로 마감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2.21% 떨어진 2,950.47로 장을 마쳤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도 1.14% 후퇴한 5,260.19로 마감했습니다.

채무 위기의 진원지로 다시 부상한 스페인 증시는 0.16% 떨어지는데 그쳤으나, 2차 총선을 앞두고 있는 그리스는 증시가 4.48%나 폭락하는 등 유럽 전체의 증시가 하락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