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박영준 ‘불법사찰 피의자 신분’ 재소환
입력 2012.06.02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피의자로 규정하고 사법처리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불법사찰 자료의 증거인멸 등에 개입한 의혹을 받아온 장석명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 전현직 간부들도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민간인 불법 사찰 수사팀에 재소환됐습니다.

박 전 차관의 신분은 지난달 17일 첫 소환 당시 참고인에서, 보름 만에 피의자로 바뀌었습니다.

검찰은 박 전 차관이 지난 2008년 경남 창원의 한 업체로부터 1억 원을 받은 뒤, 공직윤리지원관실을 동원해 경쟁업체를 불법사찰한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측근인 이상휘 전 청와대 비서관을 통해 장진수 주무관에게 7백여만 원을 건넨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중입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박 전 차관의 피의 사실 확정을 위해 많은 사람들을 불러 조사했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불법사찰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던 장석명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도 처음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장석명 비서관은 장진수 주무관에게 이른바 '관봉 5천만 원'을 전달하고 취업 알선을 지시한 인물로, 김진모 전 민정 비서관은 지난 2010년 수사 당시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로 지목돼 왔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관련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의 측근으로, 검찰의 재수사 착수 이후 미국에서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을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는 박모 변호사는 어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달 중 불법사찰 재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검찰, 박영준 ‘불법사찰 피의자 신분’ 재소환
    • 입력 2012-06-02 07:52:31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검찰이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피의자로 규정하고 사법처리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불법사찰 자료의 증거인멸 등에 개입한 의혹을 받아온 장석명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 전현직 간부들도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민간인 불법 사찰 수사팀에 재소환됐습니다.

박 전 차관의 신분은 지난달 17일 첫 소환 당시 참고인에서, 보름 만에 피의자로 바뀌었습니다.

검찰은 박 전 차관이 지난 2008년 경남 창원의 한 업체로부터 1억 원을 받은 뒤, 공직윤리지원관실을 동원해 경쟁업체를 불법사찰한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측근인 이상휘 전 청와대 비서관을 통해 장진수 주무관에게 7백여만 원을 건넨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중입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박 전 차관의 피의 사실 확정을 위해 많은 사람들을 불러 조사했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불법사찰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던 장석명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도 처음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장석명 비서관은 장진수 주무관에게 이른바 '관봉 5천만 원'을 전달하고 취업 알선을 지시한 인물로, 김진모 전 민정 비서관은 지난 2010년 수사 당시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로 지목돼 왔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관련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의 측근으로, 검찰의 재수사 착수 이후 미국에서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을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는 박모 변호사는 어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달 중 불법사찰 재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