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세계 경기지표 부진에 또 급락
입력 2012.06.02 (10:40) 국제
국제유가가 미국과 유럽, 중국 등의 경기지표가 모두 부진한 것으로 나옴에 따라 향후 에너지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 속에 폭락세를 보였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어제보다 3.8% 떨어진 배럴당 83.23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7일 이후 최저치로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이번 주에만 8.4%나 하락했습니다.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시장 예측치를 웃도는 8.2%로 나타났고 유로존의 실업률도 4월에 11%를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유지했습니다.
  • 국제유가, 세계 경기지표 부진에 또 급락
    • 입력 2012-06-02 10:40:31
    국제
국제유가가 미국과 유럽, 중국 등의 경기지표가 모두 부진한 것으로 나옴에 따라 향후 에너지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 속에 폭락세를 보였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어제보다 3.8% 떨어진 배럴당 83.23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7일 이후 최저치로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이번 주에만 8.4%나 하락했습니다.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시장 예측치를 웃도는 8.2%로 나타났고 유로존의 실업률도 4월에 11%를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유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