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예고] 해수욕장 피서 인파…‘여수’ 백만 돌파 外
입력 2012.06.02 (20:12) 수정 2012.06.02 (20:18)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6월 첫 주말,전국의 해수욕장과 계곡 등엔 피서객들이 몰려 더위를 식혔습니다. 여수엑스포는 개막 22일만에 관람객 백 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사찰 땅 통과에 관람료 징수, 불법”

사찰 경내를 구경하지 않는데도 사찰 땅을 통과한다는 이유로 사찰측이 등산객에게 문화재 관람료를 강제 징수한 것은 불법이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자살 기도 여고생 구조…아파트 불

경찰과 소방당국이 위치 추적 공조로 자살을 하려던 여고생 2명의 목숨을 구했습니다.서울 도심 상가와 아파트에서 잇따라 불이 나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죽음의 질’ 후진국…“호스피스 확대”

죽음의 질을 분석한 결과 한국은 OECD 40개 국가 중 32등으로 후진국 수준이었습니다.호스피스 병동 확대 등 말기 환자를 돌보는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증권사 리포트 매도 의견 ‘1건’

지난해 국내 증권사가 낸 기업 분석 리포트 2만여 건 중 주식을 팔라는 매도 의견은 단 1건 뿐이었습니다. 해당 기업들의 눈치를 본 결괍니다.
  • [뉴스9 예고] 해수욕장 피서 인파…‘여수’ 백만 돌파 外
    • 입력 2012-06-02 20:12:17
    • 수정2012-06-02 20:18:21
    사회
6월 첫 주말,전국의 해수욕장과 계곡 등엔 피서객들이 몰려 더위를 식혔습니다. 여수엑스포는 개막 22일만에 관람객 백 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사찰 땅 통과에 관람료 징수, 불법”

사찰 경내를 구경하지 않는데도 사찰 땅을 통과한다는 이유로 사찰측이 등산객에게 문화재 관람료를 강제 징수한 것은 불법이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자살 기도 여고생 구조…아파트 불

경찰과 소방당국이 위치 추적 공조로 자살을 하려던 여고생 2명의 목숨을 구했습니다.서울 도심 상가와 아파트에서 잇따라 불이 나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죽음의 질’ 후진국…“호스피스 확대”

죽음의 질을 분석한 결과 한국은 OECD 40개 국가 중 32등으로 후진국 수준이었습니다.호스피스 병동 확대 등 말기 환자를 돌보는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증권사 리포트 매도 의견 ‘1건’

지난해 국내 증권사가 낸 기업 분석 리포트 2만여 건 중 주식을 팔라는 매도 의견은 단 1건 뿐이었습니다. 해당 기업들의 눈치를 본 결괍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