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BBK 가짜편지’ 은진수 前 위원이 줬다”
입력 2012.06.05 (22:02) 수정 2012.06.06 (15:39) 사회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이른바 'BBK 가짜 편지'를 자신에게 전달한 사람은 은진수 전 감사원 감사위원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2007년 대선 당시 문제의 편지가 자신의 책상 위에 놓여 있었고, 곧바로 은 전 위원이 갖다 놓은 것을 알게 됐다면서, 지난 주말 검찰 조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누군가가 책상 위에 편지를 놓고 갔다"고만 주장해 왔으며, 편지의 입수 경위를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나 편지의 작성자가 신명 씨라는 사실을 당시엔 알지 못했으며, 편지 작성과 전달 과정에 관여됐다는 양모 씨와 김모 씨도 자신은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부산저축은행 사건으로 구속 수감중인 은진수 전 위원을 조만간 소환해 홍 전 대표에게 편지를 전달한 경위와 가짜 편지 작성에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홍 전 대표와 같은 검사 출신인 은진수 전 위원은, 2007년 대선 당시 홍 전 대표가 위원장을 맡은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회 산하의 BBK 대책팀장으로 활동했었습니다.

편지를 직접 쓴 당사자로, 홍 전 대표를 편지 작성의 배후로 지목해 온 신명 씨는 자신도 홍 전 대표도 모두 피해자라며 홍 전 대표에게 사과할 뜻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 4월 초 신명 씨의 귀국을 전후해 신 씨와 형 경화 씨, 김경준 씨 등 사건 관련자들을 광범위하게 조사해 왔으며, 다음주쯤 수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홍준표 “‘BBK 가짜편지’ 은진수 前 위원이 줬다”
    • 입력 2012-06-05 22:02:43
    • 수정2012-06-06 15:39:09
    사회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이른바 'BBK 가짜 편지'를 자신에게 전달한 사람은 은진수 전 감사원 감사위원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2007년 대선 당시 문제의 편지가 자신의 책상 위에 놓여 있었고, 곧바로 은 전 위원이 갖다 놓은 것을 알게 됐다면서, 지난 주말 검찰 조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누군가가 책상 위에 편지를 놓고 갔다"고만 주장해 왔으며, 편지의 입수 경위를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나 편지의 작성자가 신명 씨라는 사실을 당시엔 알지 못했으며, 편지 작성과 전달 과정에 관여됐다는 양모 씨와 김모 씨도 자신은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부산저축은행 사건으로 구속 수감중인 은진수 전 위원을 조만간 소환해 홍 전 대표에게 편지를 전달한 경위와 가짜 편지 작성에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홍 전 대표와 같은 검사 출신인 은진수 전 위원은, 2007년 대선 당시 홍 전 대표가 위원장을 맡은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회 산하의 BBK 대책팀장으로 활동했었습니다.

편지를 직접 쓴 당사자로, 홍 전 대표를 편지 작성의 배후로 지목해 온 신명 씨는 자신도 홍 전 대표도 모두 피해자라며 홍 전 대표에게 사과할 뜻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 4월 초 신명 씨의 귀국을 전후해 신 씨와 형 경화 씨, 김경준 씨 등 사건 관련자들을 광범위하게 조사해 왔으며, 다음주쯤 수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