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TC 붕괴 후 암 발병자 보상 추진
입력 2012.06.09 (11:17) 국제
9.11테러 당시 세계무역센터 붕괴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과 인근 주민들이 사고 이후 암에 걸렸을 경우에 대해서도 무상 치료와 보상이 추진됩니다.

미국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9.11테러로 인한 건강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에 50종류의 암을 포함할 것을 건의했습니다.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연구 결과 쌍둥이 세계무역센터 건물 붕괴로 인한 먼지와 연기를 몇 주씩이나 들이켜야했던 수만 명의 현장 부근 주민들과 구조요원에 대한 보상 대상에 암 발병도 포함하는 것이 온당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9.11테러로 인한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기금은 43억 달러가 마련돼있으나 그동안 주로 호흡기 질환 환자들이 지원을 받았습니다.
  • WTC 붕괴 후 암 발병자 보상 추진
    • 입력 2012-06-09 11:17:50
    국제
9.11테러 당시 세계무역센터 붕괴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과 인근 주민들이 사고 이후 암에 걸렸을 경우에 대해서도 무상 치료와 보상이 추진됩니다.

미국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9.11테러로 인한 건강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에 50종류의 암을 포함할 것을 건의했습니다.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연구 결과 쌍둥이 세계무역센터 건물 붕괴로 인한 먼지와 연기를 몇 주씩이나 들이켜야했던 수만 명의 현장 부근 주민들과 구조요원에 대한 보상 대상에 암 발병도 포함하는 것이 온당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9.11테러로 인한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기금은 43억 달러가 마련돼있으나 그동안 주로 호흡기 질환 환자들이 지원을 받았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