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세리 LPGA 선두, 김자영 우승 예감
입력 2012.06.09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 골프의 ’맏언니’ 박세리가 웨그먼스 LPGA챔피언십 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습니다.



롯데 칸타타오픈 에서는 김자영이 시즌 3연승을 향해 순항했습니다.



박현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세리의 노련미가 빛났습니다.



안정되 샷으로 버디 세 개를 잡는 대신, 보기는 두 개로 막았습니다.



박세리는 한 타를 줄여 중간합계 3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습니다.



김인경은 나비스코 대회 때 퍼트 실수의 충격에서 벗어난 듯 익살스런 퍼트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박세리, 김미현과 함께 여자 골프의 중흥을 이끌었던 박지은은 LPGA 투어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은



롯데 칸타타오픈에서는 미녀 골퍼 들의 맞대결이 볼만했습니다.



한 타를 줄인 김자영이 김하늘에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인터뷰> 김자영



김자영은 선두에 한 타 차 공동 3위로 시즌 3연승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박세리 LPGA 선두, 김자영 우승 예감
    • 입력 2012-06-09 21:48:34
    뉴스 9
<앵커 멘트>



여자 골프의 ’맏언니’ 박세리가 웨그먼스 LPGA챔피언십 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습니다.



롯데 칸타타오픈 에서는 김자영이 시즌 3연승을 향해 순항했습니다.



박현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세리의 노련미가 빛났습니다.



안정되 샷으로 버디 세 개를 잡는 대신, 보기는 두 개로 막았습니다.



박세리는 한 타를 줄여 중간합계 3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습니다.



김인경은 나비스코 대회 때 퍼트 실수의 충격에서 벗어난 듯 익살스런 퍼트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박세리, 김미현과 함께 여자 골프의 중흥을 이끌었던 박지은은 LPGA 투어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은



롯데 칸타타오픈에서는 미녀 골퍼 들의 맞대결이 볼만했습니다.



한 타를 줄인 김자영이 김하늘에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인터뷰> 김자영



김자영은 선두에 한 타 차 공동 3위로 시즌 3연승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