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석기 의원 압수물 분석…“당원 명부 대조”
입력 2012.06.16 (07:19) 수정 2012.06.16 (07:22) 사회
검찰이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대표로 있던 선거 홍보 업체가 장만채 전남도 교육감뿐 아니라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선거와 관련해서도 거액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로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당시 CN커뮤니케이션 측이 장만채, 장휘국 교육감 후보 측에 허위 견적서를 제출해 모두 2억 원 안팎을 부당 수령한 혐의를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어제 압수한 회계자료 등에 대한 분석이 끝나는 대로 CN커뮤니케이션측 관계자와 이 의원의 소환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 측은 검찰이 이번 사건과 무관한 자료들까지 압수해갔다며 압수수색 영장 집행 처분 취소를 위한 준항고장을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했습니다.

통합진보당 부정경선 의혹 사건도 검찰이 당원명부와 투표인 명부 등을 확보하면서 수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압수한 당원명부와 투표기록에 대한 본격적인 분석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투표 기록 열람 과정에서 일부 중복 아이피를 확인했지만, 이 사실만 가지고선 대리 투표 등 부정이 있었다고 단정하긴 이르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당원명부와 투표기록을 분석해 중복투표 등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곧바로 관련자 소환 조사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 이석기 의원 압수물 분석…“당원 명부 대조”
    • 입력 2012-06-16 07:19:04
    • 수정2012-06-16 07:22:43
    사회
검찰이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대표로 있던 선거 홍보 업체가 장만채 전남도 교육감뿐 아니라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선거와 관련해서도 거액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로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당시 CN커뮤니케이션 측이 장만채, 장휘국 교육감 후보 측에 허위 견적서를 제출해 모두 2억 원 안팎을 부당 수령한 혐의를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어제 압수한 회계자료 등에 대한 분석이 끝나는 대로 CN커뮤니케이션측 관계자와 이 의원의 소환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 측은 검찰이 이번 사건과 무관한 자료들까지 압수해갔다며 압수수색 영장 집행 처분 취소를 위한 준항고장을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했습니다.

통합진보당 부정경선 의혹 사건도 검찰이 당원명부와 투표인 명부 등을 확보하면서 수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압수한 당원명부와 투표기록에 대한 본격적인 분석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투표 기록 열람 과정에서 일부 중복 아이피를 확인했지만, 이 사실만 가지고선 대리 투표 등 부정이 있었다고 단정하긴 이르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당원명부와 투표기록을 분석해 중복투표 등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곧바로 관련자 소환 조사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