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주한 美 2사단 ‘연합부대’ 개편 추진
입력 2012.06.16 (08:53) 수정 2012.06.16 (09: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양국이 평택 이전이 예정된 주한 미2사단을 한미 연합부대로 개편해, 잔류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이후에도 대북 억지력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 군당국이 경기도 동두천과 의정부에 주둔하고 있는 주한 미 2사단을 연합 부대로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군 고위 관계자는 "주한 미 2사단을 한미연합사령부와 같은 연합 부대로 만드는 방안을 한미 양측이 심도있게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 2사단이 연합부대로 개편되면, 한강 이북에 잔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유사시에 미군이 자동개입하는 인계철선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양국은 개편된 한미연합부대는 물론, 북한의 장사정포 등에 대응하고 연합부대를 지원할 목적으로, 미 2사단 내 포병여단까지 남겨두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녹취> 윤원식(국방부 공보과장) : "전작권 전환이후에 북한 위협과 도발에 어떻게 효율적으로 대응할 것인가 여기에 한미 양국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 개편방안을 놓고, 다른 속사정이 엿보인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 2사단이 이전할 평택기지는 당초 올해 완공예정이었지만 한미 양국의 예산 문제로, 아직 부지 조성조차 안됐다는 겁니다.

<녹취> 김종대(디펜스 21 편집장) : "어차피 2016년까지 못갈 바에야 금방 옮길 수도 없는 것 그냥 한동안 눌러 앉자..."

미 2사단의 잔류 방안이 추진되면서, 평택으로의 미군 기지 이전 사업 자체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한미, 주한 美 2사단 ‘연합부대’ 개편 추진
    • 입력 2012-06-16 08:53:36
    • 수정2012-06-16 09:03: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미 양국이 평택 이전이 예정된 주한 미2사단을 한미 연합부대로 개편해, 잔류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이후에도 대북 억지력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 군당국이 경기도 동두천과 의정부에 주둔하고 있는 주한 미 2사단을 연합 부대로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군 고위 관계자는 "주한 미 2사단을 한미연합사령부와 같은 연합 부대로 만드는 방안을 한미 양측이 심도있게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 2사단이 연합부대로 개편되면, 한강 이북에 잔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유사시에 미군이 자동개입하는 인계철선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양국은 개편된 한미연합부대는 물론, 북한의 장사정포 등에 대응하고 연합부대를 지원할 목적으로, 미 2사단 내 포병여단까지 남겨두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녹취> 윤원식(국방부 공보과장) : "전작권 전환이후에 북한 위협과 도발에 어떻게 효율적으로 대응할 것인가 여기에 한미 양국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 개편방안을 놓고, 다른 속사정이 엿보인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 2사단이 이전할 평택기지는 당초 올해 완공예정이었지만 한미 양국의 예산 문제로, 아직 부지 조성조차 안됐다는 겁니다.

<녹취> 김종대(디펜스 21 편집장) : "어차피 2016년까지 못갈 바에야 금방 옮길 수도 없는 것 그냥 한동안 눌러 앉자..."

미 2사단의 잔류 방안이 추진되면서, 평택으로의 미군 기지 이전 사업 자체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