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수까지 말라 버린 농촌…주민들 발동동
입력 2012.06.16 (08:53) 수정 2012.06.16 (09: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농촌지역은 어떻습니까.

지하수에 의존하다 보니 이젠 가축은 물론이고 사람 먹을 물도 없어 주민들은 발만 동동구르고 있습니다.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정읍의 한 산간 농촌마을.

지하수와 연결된 수도꼭지를 아무리 돌려봐도 물이 나오지 않습니다.

가뭄으로 지하수가 말라버린 지 벌써 한 달이 넘었습니다.

마을 도랑에서 물을 길어 끓여먹으며 하루하루 버티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만규(죽동마을 이장) : "그걸로(도랑물로) 밥도 해 드시고, 물도 끓여서 먹고, 위험하니까 찬물은 절대 먹지 말라고 방송을 하죠."

소방차가 마을 어귀에 들어서자, 주민들이 물을 받으려고 양동이며 대야를 들고 한 달음에 나옵니다.

<녹취> "너무 감사합니다."

소방관들은, 생활용수가 끊긴 마을을 찾아 물을 공급하느라 더 바빠졌습니다.

<인터뷰> 시주봉(정읍소방서) : "산간 오지마을에서 요청들이 많이 오고요. (현장에 와서 보면) 상당히 안타깝습니다."

축산농가도 비상입니다.

이 농장의 소 1,000여 마리가 매일 먹는 물은 40톤.

수천만 원을 들여 지하수를 5곳이나 팠지만, 필요량의 절반도 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은동욱(한우 사육 농민) : "죄송스러운데 소방서에서 계속 물을 공급받고 있습니다. 동물이라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극심한 가뭄이 계속되면서 지하수까지 말라버린 농촌지역의 물 부족 사태는 이달 말 장마가 시작될 때까지 더욱 심각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지하수까지 말라 버린 농촌…주민들 발동동
    • 입력 2012-06-16 08:53:54
    • 수정2012-06-16 09:10:0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농촌지역은 어떻습니까.

지하수에 의존하다 보니 이젠 가축은 물론이고 사람 먹을 물도 없어 주민들은 발만 동동구르고 있습니다.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정읍의 한 산간 농촌마을.

지하수와 연결된 수도꼭지를 아무리 돌려봐도 물이 나오지 않습니다.

가뭄으로 지하수가 말라버린 지 벌써 한 달이 넘었습니다.

마을 도랑에서 물을 길어 끓여먹으며 하루하루 버티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만규(죽동마을 이장) : "그걸로(도랑물로) 밥도 해 드시고, 물도 끓여서 먹고, 위험하니까 찬물은 절대 먹지 말라고 방송을 하죠."

소방차가 마을 어귀에 들어서자, 주민들이 물을 받으려고 양동이며 대야를 들고 한 달음에 나옵니다.

<녹취> "너무 감사합니다."

소방관들은, 생활용수가 끊긴 마을을 찾아 물을 공급하느라 더 바빠졌습니다.

<인터뷰> 시주봉(정읍소방서) : "산간 오지마을에서 요청들이 많이 오고요. (현장에 와서 보면) 상당히 안타깝습니다."

축산농가도 비상입니다.

이 농장의 소 1,000여 마리가 매일 먹는 물은 40톤.

수천만 원을 들여 지하수를 5곳이나 팠지만, 필요량의 절반도 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은동욱(한우 사육 농민) : "죄송스러운데 소방서에서 계속 물을 공급받고 있습니다. 동물이라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극심한 가뭄이 계속되면서 지하수까지 말라버린 농촌지역의 물 부족 사태는 이달 말 장마가 시작될 때까지 더욱 심각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