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짜 기름’ 판매 여전히 활개…단속 무의미
입력 2012.06.16 (08:53) 수정 2012.06.16 (09: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짜 기름을 속여 파는 주유소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고 있지만, 기름값이 계속 오르면서 가짜 기름 판매가 뿌리 뽑히지 않고 있습니다.

한 국도변 주유소가 주유기 리모컨을 조작하면서, 등유를 경유로 속여 팔다 적발됐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울산과 경주를 잇는 7번 국도의 한 주유소.

주유기 아랫쪽을 깨봤더니, 수상한 전선과 리모컨이 눈에 띕니다.

원래 경유 주유기였지만 T자 모양의 밸브를 심어 버튼만 누르면 어떤 기름이든, 제멋대로 뽑아 올릴 수 있도록 조작된 장치입니다.

채취한 기름에 시약을 넣어봤더니 보라색으로 바뀝니다.

<인터뷰> 허정태(한국석유관리원 검사2팀장) : "자동차 경유가 주입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알고보면 실내등유가 100% 주유되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이 주유소는 지난 3월부터 등유 약 30만 리터를 경유처럼 속여 팔아 8천만 원 넘게 이득을 챙겼습니다.

주유차에 등유를 넣을 경우, 차량 연료펌프가 마모돼 엔진고장으로 인한 화재나 폭발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길 건너 다른 주유소.

경유 주유기 안쪽에 동그란 회로판이 숨겨져 있습니다.

숫자 3과 4가 보이는데, 정량의 3~4%를 적게 주유하도록 조작된 '불법 유량계 조절장치'입니다.

이도 모자라, 경유에 윤활기유를 8 대 2 비율로 섞어 팔았습니다.

이런 식으로 10억 원 가까운 부당 이득을 챙기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인터뷰> 황성수(울산 중부경찰서 지능팀) : "정유 주유기를 뜯어서 보니까 총 9개 중 6개의 주유기에서 불법장치가 발견됐습니다."

기름값 고공행진 속에 한동안 주춤했던 기름 조작이 다시 활개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가짜 기름’ 판매 여전히 활개…단속 무의미
    • 입력 2012-06-16 08:53:56
    • 수정2012-06-16 09:10: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가짜 기름을 속여 파는 주유소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고 있지만, 기름값이 계속 오르면서 가짜 기름 판매가 뿌리 뽑히지 않고 있습니다.

한 국도변 주유소가 주유기 리모컨을 조작하면서, 등유를 경유로 속여 팔다 적발됐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울산과 경주를 잇는 7번 국도의 한 주유소.

주유기 아랫쪽을 깨봤더니, 수상한 전선과 리모컨이 눈에 띕니다.

원래 경유 주유기였지만 T자 모양의 밸브를 심어 버튼만 누르면 어떤 기름이든, 제멋대로 뽑아 올릴 수 있도록 조작된 장치입니다.

채취한 기름에 시약을 넣어봤더니 보라색으로 바뀝니다.

<인터뷰> 허정태(한국석유관리원 검사2팀장) : "자동차 경유가 주입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알고보면 실내등유가 100% 주유되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이 주유소는 지난 3월부터 등유 약 30만 리터를 경유처럼 속여 팔아 8천만 원 넘게 이득을 챙겼습니다.

주유차에 등유를 넣을 경우, 차량 연료펌프가 마모돼 엔진고장으로 인한 화재나 폭발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길 건너 다른 주유소.

경유 주유기 안쪽에 동그란 회로판이 숨겨져 있습니다.

숫자 3과 4가 보이는데, 정량의 3~4%를 적게 주유하도록 조작된 '불법 유량계 조절장치'입니다.

이도 모자라, 경유에 윤활기유를 8 대 2 비율로 섞어 팔았습니다.

이런 식으로 10억 원 가까운 부당 이득을 챙기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인터뷰> 황성수(울산 중부경찰서 지능팀) : "정유 주유기를 뜯어서 보니까 총 9개 중 6개의 주유기에서 불법장치가 발견됐습니다."

기름값 고공행진 속에 한동안 주춤했던 기름 조작이 다시 활개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