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방망이 대신 발로 ‘쐐기 득점’
입력 2012.06.16 (11:45) 연합뉴스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볼넷과 쐐기 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인터리그에서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를 골랐다.



비록 안타를 뽑지 못했으나 침착하게 볼넷을 고른 뒤 빠른 발로 도루와 득점을 뽑아 승리에 기여한 경기였다.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3회에도 삼진 아웃됐다.



5회에는 좌중간에 큰 타구를 날렸으나 중견수에게 잡히고 말았다.



클리블랜드가 1-0으로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8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볼넷으로 출루했다.



1사 뒤 재빠르게 2루 도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마이클 브랜틀리의 중전안타 때 홈을 밟아 2-0을 만들었다.



시즌 9호 도루와 40득점을 올렸으나 타율은 0.269로 조금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선발 저스틴 매스터슨이 7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으며 4안타 무실점으로 막았고 비니 페스타노, 크리스 페레즈가 이어던져 2-0으로 승리, 3연패에서 탈출했다.
  • 추신수, 방망이 대신 발로 ‘쐐기 득점’
    • 입력 2012-06-16 11:45:21
    연합뉴스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볼넷과 쐐기 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인터리그에서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를 골랐다.



비록 안타를 뽑지 못했으나 침착하게 볼넷을 고른 뒤 빠른 발로 도루와 득점을 뽑아 승리에 기여한 경기였다.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3회에도 삼진 아웃됐다.



5회에는 좌중간에 큰 타구를 날렸으나 중견수에게 잡히고 말았다.



클리블랜드가 1-0으로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8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볼넷으로 출루했다.



1사 뒤 재빠르게 2루 도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마이클 브랜틀리의 중전안타 때 홈을 밟아 2-0을 만들었다.



시즌 9호 도루와 40득점을 올렸으나 타율은 0.269로 조금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선발 저스틴 매스터슨이 7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으며 4안타 무실점으로 막았고 비니 페스타노, 크리스 페레즈가 이어던져 2-0으로 승리, 3연패에서 탈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