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주택 경기, 착공은 줄고 허가는 늘어
입력 2012.06.20 (06:02) 수정 2012.06.20 (07:49) 국제
미국의 지난달 주택 착공 건수는 줄어든 반면 건축 허가는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상무부 집계 결과, 5월 주택 착공 실적은 70만8천 가구로 전달 수정치 74만4천 건보다 4.8%가 줄었습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72만 건을 크게 밑도는 것입니다.

단독주택 착공이 3.2% 늘긴 했지만, 공동주택은 21.3%나 곤두박질했습니다.

반면 주택 착공의 선행 지표인 건축허가 지수는 78만 건으로 전달보다 7.9%가 늘었습니다.

이는 2008년 9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칩니다.

주택시장 체감 경기를 나타내는 주택시장지수도 6월에 29를 기록해, 전달보다 1포인트 상승했고, 2007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전미주택건설협회는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6년 전 거품이 꺼진 미국 주택 시장이 최근 활기를 찾고 있다는 신호가 곳곳에서 나타나지만, 팔리지 않은 주택이 과잉 상태라는 게 걸림돌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美 주택 경기, 착공은 줄고 허가는 늘어
    • 입력 2012-06-20 06:02:56
    • 수정2012-06-20 07:49:07
    국제
미국의 지난달 주택 착공 건수는 줄어든 반면 건축 허가는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상무부 집계 결과, 5월 주택 착공 실적은 70만8천 가구로 전달 수정치 74만4천 건보다 4.8%가 줄었습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72만 건을 크게 밑도는 것입니다.

단독주택 착공이 3.2% 늘긴 했지만, 공동주택은 21.3%나 곤두박질했습니다.

반면 주택 착공의 선행 지표인 건축허가 지수는 78만 건으로 전달보다 7.9%가 늘었습니다.

이는 2008년 9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칩니다.

주택시장 체감 경기를 나타내는 주택시장지수도 6월에 29를 기록해, 전달보다 1포인트 상승했고, 2007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전미주택건설협회는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6년 전 거품이 꺼진 미국 주택 시장이 최근 활기를 찾고 있다는 신호가 곳곳에서 나타나지만, 팔리지 않은 주택이 과잉 상태라는 게 걸림돌이라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