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 검사 시절 뇌물수수 변호사 유죄 확정
입력 2012.06.20 (06:14) 수정 2012.06.20 (07:29) 사회
대법원 3부는 검사 시절 사건 관계자에게 수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모 변호사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등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지난 2008년 서울 서부지검 부부장 검사로 재직 당시 고소사건을 처리해주는 대가로 고소인으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2천여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선 징역 1년의 실형이 선고됐다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 대법, 검사 시절 뇌물수수 변호사 유죄 확정
    • 입력 2012-06-20 06:14:34
    • 수정2012-06-20 07:29:17
    사회
대법원 3부는 검사 시절 사건 관계자에게 수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모 변호사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등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지난 2008년 서울 서부지검 부부장 검사로 재직 당시 고소사건을 처리해주는 대가로 고소인으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2천여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선 징역 1년의 실형이 선고됐다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