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병기 “이석기·김재연 사퇴 속도 내는 것 부적절”
입력 2012.06.20 (10:17) 수정 2012.06.20 (13:24) 정치
통합진보당 강병기 대표 경선 후보는 이석기, 김재연 의원의 사퇴 여부와 관련해 여론에 쫓기듯 속도만 내는 것은 올바른 게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강 후보는 오늘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석기, 김재연 의원의 사퇴가 통합진보당 혁신의 출발이나 종착역처럼 몰려있는 측면이 강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후보는 이어 자신은 일관되게 출당조치를 해야 한다고 보지 않았다며, 2차 진상조사에서 결과물에 따라 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의 종북 논란에 대해서는 "야당 주요 인사는 대부분 종북세력이라고 하고, 남북평화와 평화통일을 주장하면 간첩으로 몰고가는 것은 상식적인 사회에서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 강병기 “이석기·김재연 사퇴 속도 내는 것 부적절”
    • 입력 2012-06-20 10:17:42
    • 수정2012-06-20 13:24:41
    정치
통합진보당 강병기 대표 경선 후보는 이석기, 김재연 의원의 사퇴 여부와 관련해 여론에 쫓기듯 속도만 내는 것은 올바른 게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강 후보는 오늘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석기, 김재연 의원의 사퇴가 통합진보당 혁신의 출발이나 종착역처럼 몰려있는 측면이 강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후보는 이어 자신은 일관되게 출당조치를 해야 한다고 보지 않았다며, 2차 진상조사에서 결과물에 따라 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의 종북 논란에 대해서는 "야당 주요 인사는 대부분 종북세력이라고 하고, 남북평화와 평화통일을 주장하면 간첩으로 몰고가는 것은 상식적인 사회에서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