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3안타 대폭발 ‘역전승 선봉’
입력 2012.06.20 (13:11) 연합뉴스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3안타를 몰아치며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신시내티 레즈와의 인터리그에서 4타수 3안타를 치고 볼넷도 1개 보탰다.

1득점도 추가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전날 0.265에서 0.273으로 대폭 끌어올렸다.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진 이날 추신수는 0-1로 뒤진 1회말 2루타로 포문을 열었으나 후속타자들이 침묵해 득점에 실패했다.

3회에는 볼넷으로 출루했고 5회에는 잘맞은 타구가 2루수 정면으로 날아가 아웃됐다.

1-1로 맞선 8회에는 선두타자로 내야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클리블랜드 타선은 터지지 않았다.

추신수의 진가가 더욱 빛난 것은 연장 10회말.

클리블랜드가 1-2로 뒤진 상황에서 1사 후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신시내티 마무리 아롤디스 차프만으로부터 우전안타를 뽑았다.

클리블랜드는 계속된 1사 1루에서 2번 아스드루발 카브레라가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2점홈런을 쏘아올려 3-2로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 추신수, 3안타 대폭발 ‘역전승 선봉’
    • 입력 2012-06-20 13:11:48
    연합뉴스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3안타를 몰아치며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신시내티 레즈와의 인터리그에서 4타수 3안타를 치고 볼넷도 1개 보탰다.

1득점도 추가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전날 0.265에서 0.273으로 대폭 끌어올렸다.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진 이날 추신수는 0-1로 뒤진 1회말 2루타로 포문을 열었으나 후속타자들이 침묵해 득점에 실패했다.

3회에는 볼넷으로 출루했고 5회에는 잘맞은 타구가 2루수 정면으로 날아가 아웃됐다.

1-1로 맞선 8회에는 선두타자로 내야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클리블랜드 타선은 터지지 않았다.

추신수의 진가가 더욱 빛난 것은 연장 10회말.

클리블랜드가 1-2로 뒤진 상황에서 1사 후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신시내티 마무리 아롤디스 차프만으로부터 우전안타를 뽑았다.

클리블랜드는 계속된 1사 1루에서 2번 아스드루발 카브레라가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2점홈런을 쏘아올려 3-2로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