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경제硏 “北가뭄 계속 땐 7∼8월 식량난 심각”
입력 2012.06.20 (16:28) 경제
북한 가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식량지원을 하지 않으면 7∼8월에 곡물 가격이 폭등하고 심각한 식량 부족 사태가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오늘 발표한 '북한의 가뭄 실태와 식량수급 전망' 보고서에서 지난 4월 말부터 최근까지 북한 대부분 지역에서 맑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해 가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곡창지대인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는 4월 말 이후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강수량이 평년의 10%에 불과합니다.

이달 말까지 한반도 전역에서 맑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수리시설이 부족하고 밭농사 비중이 높은 북한 농사에 심대한 악영향이 예상됩니다.

보리와 밀은 낱알 무게가 떨어져 수량이 20% 정도 줄어들고 감자 수확량은 10% 정도 감소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또 가을걷이 후 논에서 재배해 이달 말 수확하는 감자, 밀 등 이모작 작물은 가뭄 탓에 애초 전망치보다 생산량이 5만∼10만톤 정도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고서는 남북한은 단기적으로 북한 주민의 굶주림 해소 방안을 논의하고, 중기적으로는 북한 농업의 자생력 확보와 안정을 위한 협력방안을 협의하며, 장기적으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한반도 농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 농촌경제硏 “北가뭄 계속 땐 7∼8월 식량난 심각”
    • 입력 2012-06-20 16:28:51
    경제
북한 가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식량지원을 하지 않으면 7∼8월에 곡물 가격이 폭등하고 심각한 식량 부족 사태가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오늘 발표한 '북한의 가뭄 실태와 식량수급 전망' 보고서에서 지난 4월 말부터 최근까지 북한 대부분 지역에서 맑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해 가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곡창지대인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는 4월 말 이후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강수량이 평년의 10%에 불과합니다.

이달 말까지 한반도 전역에서 맑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수리시설이 부족하고 밭농사 비중이 높은 북한 농사에 심대한 악영향이 예상됩니다.

보리와 밀은 낱알 무게가 떨어져 수량이 20% 정도 줄어들고 감자 수확량은 10% 정도 감소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또 가을걷이 후 논에서 재배해 이달 말 수확하는 감자, 밀 등 이모작 작물은 가뭄 탓에 애초 전망치보다 생산량이 5만∼10만톤 정도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고서는 남북한은 단기적으로 북한 주민의 굶주림 해소 방안을 논의하고, 중기적으로는 북한 농업의 자생력 확보와 안정을 위한 협력방안을 협의하며, 장기적으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한반도 농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