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
입력 2012.06.20 (17:53) 포토뉴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2012 서울국제도서전’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사우디아라비아 부스에서 관계자가 중동국가의 서적 등을 살펴보고 있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2012 서울국제도서전’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2012 서울국제도서전’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2012 서울국제도서전’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2012 서울국제도서전’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2012 서울국제도서전’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
    • 입력 2012-06-20 17:53:41
    포토뉴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축제인 '2012 서울국제도서전'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책을 열면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24일 까지 열리는 이번 도서전은 20개국 586개사의 출판사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서적을 고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