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나에게까지 색깔론 얘기하면 정신 이상자”
입력 2012.06.20 (19:33) 정치
민주통합당 손학규 상임고문은 자신에게까지 색깔론을 얘기하면 정신 이상자라고 말했습니다.

손학규 고문은 오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한나라당에 있을 때도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지지하고 대북협력 사업을 하자 '평양가서 살아라'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애국가 부정 발언에 대해서는 과격한 운동권 학생이 그런 말을 해도 야단치는데, 국회의원이 그래서야 어떻게 국민의 신뢰를 받겠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손 고문은 그러나 국가관을 검증해야 한다는 얘기도 답답하다면서 자기와 다르다고 색깔론을 뒤집어 씌우고 증오의 시대로 가는 것인데 우리 사회가 좀 편안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손 고문은 또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확실한 비전과 신뢰를 주는 것이 제1야당의 책무라며 당내에서 해서 안되면 그때 힘이 부족하니 합치겠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손학규 “나에게까지 색깔론 얘기하면 정신 이상자”
    • 입력 2012-06-20 19:33:01
    정치
민주통합당 손학규 상임고문은 자신에게까지 색깔론을 얘기하면 정신 이상자라고 말했습니다.

손학규 고문은 오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한나라당에 있을 때도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지지하고 대북협력 사업을 하자 '평양가서 살아라'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애국가 부정 발언에 대해서는 과격한 운동권 학생이 그런 말을 해도 야단치는데, 국회의원이 그래서야 어떻게 국민의 신뢰를 받겠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손 고문은 그러나 국가관을 검증해야 한다는 얘기도 답답하다면서 자기와 다르다고 색깔론을 뒤집어 씌우고 증오의 시대로 가는 것인데 우리 사회가 좀 편안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손 고문은 또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확실한 비전과 신뢰를 주는 것이 제1야당의 책무라며 당내에서 해서 안되면 그때 힘이 부족하니 합치겠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