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컨설팅업자 낀 창업투자 사기 일당 검거
입력 2012.06.20 (21:51) 사회
높은 수익을 보장한다며 컨설팅 업자와 짜고 40억 원대의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기와 유사수신 등의 혐의로 업체 대표 46살 정 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창업 컨설팅 업자 이 모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 2010년부터 서울 역삼동에 업체 사무실을 차려놓고 '천연 압착 오렌지주스' 사업에 투자하면 월 5퍼센트의 수익을 낼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투자자 38명으로부터 43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 등 창업 컨설팅 업자 3명은 업체 대표 정 씨와 짜고 해당 업체가 안심할 수 있는 투자처라고 속여 투자자들을 모집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컨설팅업자 낀 창업투자 사기 일당 검거
    • 입력 2012-06-20 21:51:31
    사회
높은 수익을 보장한다며 컨설팅 업자와 짜고 40억 원대의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기와 유사수신 등의 혐의로 업체 대표 46살 정 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창업 컨설팅 업자 이 모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 2010년부터 서울 역삼동에 업체 사무실을 차려놓고 '천연 압착 오렌지주스' 사업에 투자하면 월 5퍼센트의 수익을 낼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투자자 38명으로부터 43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 등 창업 컨설팅 업자 3명은 업체 대표 정 씨와 짜고 해당 업체가 안심할 수 있는 투자처라고 속여 투자자들을 모집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