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명부 입수 예비후보 1명 당선” 파문
입력 2012.06.20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당원 명부가 유출된 새누리당에선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명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후보 한 명은 공천을 받아 당선까지 됐습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원 명부가 건네진 것으로 드러난 총선 예비 후보는 8명 안팎.

<녹취> 박민식(새누리당 진상조사팀장) : "USB 또는 메일로 (명부를) 전달한 사실이 있다"

6명은 공천에서 탈락했지만, 2명은 공천을 받았고, 이 가운데 한명이 당선됐습니다.

그러나 이 당선자는 전략공천된 것으로 확인돼 명부가 별 소용이 없었다는 게 당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이재오 의원은 명부를 이용해 당선됐다면 당장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고 지도부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의원 측은 명부에 대해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의원실 관계자 : "의원님은 전혀 (명부를) 받거나 그런 적이 없다고 말씀하셨거든요"

서병수 사무총장은 명부를 주고받는 것은 흔한 일이라면서도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책임을 묻겠다고 했습니다.

<녹취> 서병수(새누리당 사무총장) : "윤리위원회에 회부를 한다든가 거기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생각입니다"

민주통합당은 통합진보당의 경선 부정 사태가 이번 사건에서 반복되고 있다며 검찰의 수사 확대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용진(민주통합당 대변인) : "굶주린 늑대 달려들 듯이 덤벼들던 검찰이 단순 개인 비리수사로 한정짓고 있는 것인가?"

또 건네받은 명부를 활용해 국회의원이 됐다면 자격 심사 대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새누리, “명부 입수 예비후보 1명 당선” 파문
    • 입력 2012-06-20 22:03:23
    뉴스 9
<앵커 멘트>

당원 명부가 유출된 새누리당에선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명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후보 한 명은 공천을 받아 당선까지 됐습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원 명부가 건네진 것으로 드러난 총선 예비 후보는 8명 안팎.

<녹취> 박민식(새누리당 진상조사팀장) : "USB 또는 메일로 (명부를) 전달한 사실이 있다"

6명은 공천에서 탈락했지만, 2명은 공천을 받았고, 이 가운데 한명이 당선됐습니다.

그러나 이 당선자는 전략공천된 것으로 확인돼 명부가 별 소용이 없었다는 게 당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이재오 의원은 명부를 이용해 당선됐다면 당장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고 지도부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의원 측은 명부에 대해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의원실 관계자 : "의원님은 전혀 (명부를) 받거나 그런 적이 없다고 말씀하셨거든요"

서병수 사무총장은 명부를 주고받는 것은 흔한 일이라면서도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책임을 묻겠다고 했습니다.

<녹취> 서병수(새누리당 사무총장) : "윤리위원회에 회부를 한다든가 거기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생각입니다"

민주통합당은 통합진보당의 경선 부정 사태가 이번 사건에서 반복되고 있다며 검찰의 수사 확대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용진(민주통합당 대변인) : "굶주린 늑대 달려들 듯이 덤벼들던 검찰이 단순 개인 비리수사로 한정짓고 있는 것인가?"

또 건네받은 명부를 활용해 국회의원이 됐다면 자격 심사 대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