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레어 前 총리 “독일이 유로존 빚 떠안아야”
입력 2012.06.25 (06:16) 국제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독일이 유로존의 빚을 떠안아줘야 유로화가 유지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독일이 어려운 나라들의 부채를 감당해주는 대신 다른 나라들은 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것만이 유로화를 지킬 방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유로채권 발행 또는 유럽중앙은행의 역할 확대 등 유로존의 채무와 재정 통합 방안을 뜻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영국의 EU 내 역할 확대를 지지해 온 블레어 전 총리는 유로존이 위기를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국이 앞으로 유로존에 가입할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 블레어 前 총리 “독일이 유로존 빚 떠안아야”
    • 입력 2012-06-25 06:16:15
    국제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독일이 유로존의 빚을 떠안아줘야 유로화가 유지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독일이 어려운 나라들의 부채를 감당해주는 대신 다른 나라들은 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것만이 유로화를 지킬 방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유로채권 발행 또는 유럽중앙은행의 역할 확대 등 유로존의 채무와 재정 통합 방안을 뜻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영국의 EU 내 역할 확대를 지지해 온 블레어 전 총리는 유로존이 위기를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국이 앞으로 유로존에 가입할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