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전대 여부 확정…野, 의원특권 폐지 발표
입력 2012.06.25 (08:06) 수정 2012.06.25 (10:1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지도부가 오늘 대선 주자를 결정하는 전당대회 일정을 확정할 예정인 가운데 비박 진영 후보들은 경선 불참 가능성을 거듭 제기하며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전직 의원 노후지원금과 겸직 등 의원 특권 포기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최고위원회를 열어, 현행 당헌당규의 경선 규칙에 따라 8월 19일 대선후보 경선투표를 하고 다음날 전당대회에서 후보를 확정하는 방안을 상정해 확정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비박 진영은 완전국민경선제로 바꾸지 않으면 경선에 불참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녹취> 김문수(경기도지사) : "이 제도 개혁 하나가 우리 한국 정당과 한국 선거 문화를 결정적으로 대청소할 수 있는 만병통치약입니다."

반면 친박계는 완전국민경선제는 실효성이 없다며 요구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의원/친박계) : "경선 규칙이 아니라 실물경제와 민생문제를 고민할 때입니다."

민주통합당은 현 19대 국회 초선의원부턴 전직의원 노후지원금을 폐지하고 18대 국회 이전 의원은 재직기간과 소득 등을 따져 차등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의원의 영리업무는 전면 금지합니다.

<녹취> 이용섭(민주통합당 정책위의장) : "인기영합에 편승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개혁 방향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대선주자인 문재인 고문은 특전사 주최 마라톤 대회에 참석하고, 손학규 고문은 용산참사 관련 다큐를 관람했습니다.

김두관 지사도 중국을 방문하는 등 대선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통합진보당 유령당원 논란과 관련해 경기도당 선관위는 동일 주소지 163명의 상당수는 다른 주소지로 옮기는 등 정정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통합진보당 중앙선관위는 주소지 문제가 발견된 당원 68명은 대의원 선출 등 일부 투표권을 제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 與, 전대 여부 확정…野, 의원특권 폐지 발표
    • 입력 2012-06-25 08:06:53
    • 수정2012-06-25 10:11: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누리당 지도부가 오늘 대선 주자를 결정하는 전당대회 일정을 확정할 예정인 가운데 비박 진영 후보들은 경선 불참 가능성을 거듭 제기하며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민주통합당은 전직 의원 노후지원금과 겸직 등 의원 특권 포기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조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최고위원회를 열어, 현행 당헌당규의 경선 규칙에 따라 8월 19일 대선후보 경선투표를 하고 다음날 전당대회에서 후보를 확정하는 방안을 상정해 확정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비박 진영은 완전국민경선제로 바꾸지 않으면 경선에 불참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녹취> 김문수(경기도지사) : "이 제도 개혁 하나가 우리 한국 정당과 한국 선거 문화를 결정적으로 대청소할 수 있는 만병통치약입니다."

반면 친박계는 완전국민경선제는 실효성이 없다며 요구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윤상현(새누리당 의원/친박계) : "경선 규칙이 아니라 실물경제와 민생문제를 고민할 때입니다."

민주통합당은 현 19대 국회 초선의원부턴 전직의원 노후지원금을 폐지하고 18대 국회 이전 의원은 재직기간과 소득 등을 따져 차등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의원의 영리업무는 전면 금지합니다.

<녹취> 이용섭(민주통합당 정책위의장) : "인기영합에 편승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개혁 방향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대선주자인 문재인 고문은 특전사 주최 마라톤 대회에 참석하고, 손학규 고문은 용산참사 관련 다큐를 관람했습니다.

김두관 지사도 중국을 방문하는 등 대선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통합진보당 유령당원 논란과 관련해 경기도당 선관위는 동일 주소지 163명의 상당수는 다른 주소지로 옮기는 등 정정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통합진보당 중앙선관위는 주소지 문제가 발견된 당원 68명은 대의원 선출 등 일부 투표권을 제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