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희경, LPGA 연장패 ‘우승 좌절’
입력 2012.06.25 (08:30) 연합뉴스
서희경(26·하이트)이 2년 만에 찾아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의 우승 기회를 잡지 못했다.



서희경은 2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워털루의 그레이 사일로 골프장(파71·6천354야드)에서 열린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연장 세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브리타니 랭(미국)에게 우승컵을 넘겨줬다.



서희경은 2010년 열린 LPGA 투어 KIA클래식에서 초청 선수로 출전해 우승한 뒤 이듬해 정식으로 LPGA 투어에 데뷔했다.



서희경은 올 시즌 처음 창설된 이 대회에서 1∼4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쳐 랭, 박인비(24), 최운정(22·볼빅)과 동타를 이루고 모두 4명이 치르는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홀(파5)에서 계속된 1차 연장전에서는 최운정, 2차 연장전에서는 박인비가 버디를 잡지 못하고 파에 그쳐 탈락했다.



3차 연장전에 돌입한 서희경과 랭은 모두 두 번째 샷이 짧아 볼을 그린 앞 벙커에 빠뜨렸다.



서희경의 벙커샷은 홀 2m, 랭의 샷은 홀 1.5m에 떨어져 승부는 퍼트 싸움으로 이어졌다.



먼저 퍼트를 한 서희경의 볼은 홀을 살짝 외면했지만 랭의 버디퍼트는 홀 속으로 사라지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한 승부가 갈렸다.



2006년에 LPGA 투어에 데뷔한 랭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 단독 선두이던 박인비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서희경은 공동 선두까지 올랐다가 연장전에서 패해 아쉬움이 더했다.



특히 서희경은 연장 2차전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려 5m 거리에서 이글을 노렸다.



이 퍼트가 들어갔다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지만 홀 바로 옆에 멈춰서는 바람에 버디에 그친 뒤 연장 3차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연장전을 함께 치른 박인비와 최운정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유소연(21·한화)은 15언더파 269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 서희경, LPGA 연장패 ‘우승 좌절’
    • 입력 2012-06-25 08:30:55
    연합뉴스
서희경(26·하이트)이 2년 만에 찾아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의 우승 기회를 잡지 못했다.



서희경은 2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워털루의 그레이 사일로 골프장(파71·6천354야드)에서 열린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연장 세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브리타니 랭(미국)에게 우승컵을 넘겨줬다.



서희경은 2010년 열린 LPGA 투어 KIA클래식에서 초청 선수로 출전해 우승한 뒤 이듬해 정식으로 LPGA 투어에 데뷔했다.



서희경은 올 시즌 처음 창설된 이 대회에서 1∼4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쳐 랭, 박인비(24), 최운정(22·볼빅)과 동타를 이루고 모두 4명이 치르는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홀(파5)에서 계속된 1차 연장전에서는 최운정, 2차 연장전에서는 박인비가 버디를 잡지 못하고 파에 그쳐 탈락했다.



3차 연장전에 돌입한 서희경과 랭은 모두 두 번째 샷이 짧아 볼을 그린 앞 벙커에 빠뜨렸다.



서희경의 벙커샷은 홀 2m, 랭의 샷은 홀 1.5m에 떨어져 승부는 퍼트 싸움으로 이어졌다.



먼저 퍼트를 한 서희경의 볼은 홀을 살짝 외면했지만 랭의 버디퍼트는 홀 속으로 사라지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한 승부가 갈렸다.



2006년에 LPGA 투어에 데뷔한 랭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 단독 선두이던 박인비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서희경은 공동 선두까지 올랐다가 연장전에서 패해 아쉬움이 더했다.



특히 서희경은 연장 2차전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려 5m 거리에서 이글을 노렸다.



이 퍼트가 들어갔다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지만 홀 바로 옆에 멈춰서는 바람에 버디에 그친 뒤 연장 3차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연장전을 함께 치른 박인비와 최운정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유소연(21·한화)은 15언더파 269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