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전국 총파업 출정식…긴강감 고조
입력 2012.06.25 (08:58) 수정 2012.06.25 (10:2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가 오늘 오전 7시부터 집단 운송거부에 나서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경기도 의왕과 경남 양산 등에서 파업 출정식이 예정돼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곽혜정 기자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지금 제가 나와 있는 경기도 의왕의 컨테이너 물류 기지에는 집단 운송 거부를 결의하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속속 모여들고 있습니다.

조금 후인 오전 10시 총파업 선언을 앞두고 경찰력이 동원돼 현장을 봉쇄하는 등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데요,

이곳뿐만 아니라 부산항 등 전국의 항만 10곳과 경남 양산의 컨테이너 기지에서도 출정식을 할 예정입니다.

이 곳 의왕에서도 4백여 명의 서울경기지역 조합원들이 무기한 총파업을 시작하는 출정식을 엽니다.

전국의 화물차주는 38만여 명으로, 이 가운데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은 만 2천여 명입니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전국 조합원 80% 이상의 지지를 얻고, 미가입 화물 차주들로까지 확산하는 등 동력을 얻게 된다면 전국적인 물류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화물연대는 현 정부가 출범 당시 약속했던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의 노동권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표준운임제를 법제화해 줄 것과 운송료 30% 인상, 화물운송법 제도 전면 재개정, 산재보험 전면 적용 등 4가지 안을 지켜달라고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의왕 컨테이너 기지에서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화물연대 전국 총파업 출정식…긴강감 고조
    • 입력 2012-06-25 08:58:27
    • 수정2012-06-25 10:21:2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가 오늘 오전 7시부터 집단 운송거부에 나서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경기도 의왕과 경남 양산 등에서 파업 출정식이 예정돼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곽혜정 기자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지금 제가 나와 있는 경기도 의왕의 컨테이너 물류 기지에는 집단 운송 거부를 결의하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속속 모여들고 있습니다.

조금 후인 오전 10시 총파업 선언을 앞두고 경찰력이 동원돼 현장을 봉쇄하는 등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데요,

이곳뿐만 아니라 부산항 등 전국의 항만 10곳과 경남 양산의 컨테이너 기지에서도 출정식을 할 예정입니다.

이 곳 의왕에서도 4백여 명의 서울경기지역 조합원들이 무기한 총파업을 시작하는 출정식을 엽니다.

전국의 화물차주는 38만여 명으로, 이 가운데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은 만 2천여 명입니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전국 조합원 80% 이상의 지지를 얻고, 미가입 화물 차주들로까지 확산하는 등 동력을 얻게 된다면 전국적인 물류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화물연대는 현 정부가 출범 당시 약속했던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의 노동권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표준운임제를 법제화해 줄 것과 운송료 30% 인상, 화물운송법 제도 전면 재개정, 산재보험 전면 적용 등 4가지 안을 지켜달라고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의왕 컨테이너 기지에서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