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원장·은행 지점장 행세하며 금은방 절도
입력 2012.06.25 (09:03) 수정 2012.06.25 (09:06) 사회
서울 관악경찰서는 금은방 주인이 포장하는 틈을 타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58살 고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고 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의 금은방과 구두 판매점 등에서 귀금속이나 상품권을 살 것처럼 속인 뒤 포장하기 전 내용물만 빼내는 수법으로 2천2백만원어치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고 씨는 출소 20일만에 범행을 시작했으며 병원장이나 은행 지점장 행세를 하며 주인의 의심을 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병원장·은행 지점장 행세하며 금은방 절도
    • 입력 2012-06-25 09:03:45
    • 수정2012-06-25 09:06:04
    사회
서울 관악경찰서는 금은방 주인이 포장하는 틈을 타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58살 고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고 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의 금은방과 구두 판매점 등에서 귀금속이나 상품권을 살 것처럼 속인 뒤 포장하기 전 내용물만 빼내는 수법으로 2천2백만원어치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고 씨는 출소 20일만에 범행을 시작했으며 병원장이나 은행 지점장 행세를 하며 주인의 의심을 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