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힐링스팟’ 치유 여행이 뜬다!
입력 2012.06.25 (09:0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양림이나 숲길이 산림치유의 효과가 높다는 얘기, 많이 들어보셨을 텐데요,

제주의 숲과 오름처럼 자연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치유여행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숲 전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비자림, 3백 년에서 많게는 8백 년 이상된 비자나무가 3천 그루나 됩니다.

상쾌한 숲의 기운을 느끼며 걷다 보면 어느새 몸과 마음이 가벼워집니다.

<인터뷰> 박기후(경기 안양시) : "좋은 공기 속에서 호흡을 하다 보니까, 몸에 있는 노폐물까지도 빠져나가는 그런 느낌이 들어요. 정말 좋습니다."

올 들어 비자림 방문객은 14만여 명.

산림치유센터 건립이 추진될 만큼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숙(자연유산 해설사) : "우리 몸을 정화 시켜주는 역할을 하고요. 혈액순환에 도움도 주고, 공부하는 학생들한테는 정신 집중에도 많은 도움을 줍니다."

신선이 살아 있는 것 같다는 뜻에서 신령스런 산으로 이름 붙여진 영주산.

자연의 '기'를 받을 수 있는 장소를 발굴해 관광상품으로 내놓는다는, 일명 '파워 스팟' 가운데 하납니다.

<인터뷰> 정영림(제주관광공사) : "녹색자원과 파워스팟을 연계한 통합 가이드북을 인쇄함을 물론이고요. 아이패드와 아이폰용 앱도 제작을 해서…"

청정 지역 제주가 치유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 제주 ‘힐링스팟’ 치유 여행이 뜬다!
    • 입력 2012-06-25 09:07:30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휴양림이나 숲길이 산림치유의 효과가 높다는 얘기, 많이 들어보셨을 텐데요,

제주의 숲과 오름처럼 자연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치유여행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숲 전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비자림, 3백 년에서 많게는 8백 년 이상된 비자나무가 3천 그루나 됩니다.

상쾌한 숲의 기운을 느끼며 걷다 보면 어느새 몸과 마음이 가벼워집니다.

<인터뷰> 박기후(경기 안양시) : "좋은 공기 속에서 호흡을 하다 보니까, 몸에 있는 노폐물까지도 빠져나가는 그런 느낌이 들어요. 정말 좋습니다."

올 들어 비자림 방문객은 14만여 명.

산림치유센터 건립이 추진될 만큼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숙(자연유산 해설사) : "우리 몸을 정화 시켜주는 역할을 하고요. 혈액순환에 도움도 주고, 공부하는 학생들한테는 정신 집중에도 많은 도움을 줍니다."

신선이 살아 있는 것 같다는 뜻에서 신령스런 산으로 이름 붙여진 영주산.

자연의 '기'를 받을 수 있는 장소를 발굴해 관광상품으로 내놓는다는, 일명 '파워 스팟' 가운데 하납니다.

<인터뷰> 정영림(제주관광공사) : "녹색자원과 파워스팟을 연계한 통합 가이드북을 인쇄함을 물론이고요. 아이패드와 아이폰용 앱도 제작을 해서…"

청정 지역 제주가 치유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