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변기·수도꼭지 등 절수 설비 기준 강화
입력 2012.06.25 (09:35) 수정 2012.06.25 (09:37) 사회
다음달부터 새로 짓는 건물에 설치되는 절수 변기와 절수 수도꼭지 기준이 강화됩니다.

환경부는 절수설비와 절수기기의 종류와 기준을 규정한 수도법 시행규칙 일부를 개정해 다음달부터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변경된 기준에 따르면 양변기는 한 번에 사용하는 물의 양이 최대 15리터에서 6리터로, 소변기는 최대 4리터에서 2리터로 강화됩니다.

환경부는 전체 가구의 5%만 강화된 기준의 양변기 절수 설비를 설치해도 연간 3천만 톤의 물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양변기·수도꼭지 등 절수 설비 기준 강화
    • 입력 2012-06-25 09:35:56
    • 수정2012-06-25 09:37:36
    사회
다음달부터 새로 짓는 건물에 설치되는 절수 변기와 절수 수도꼭지 기준이 강화됩니다.

환경부는 절수설비와 절수기기의 종류와 기준을 규정한 수도법 시행규칙 일부를 개정해 다음달부터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변경된 기준에 따르면 양변기는 한 번에 사용하는 물의 양이 최대 15리터에서 6리터로, 소변기는 최대 4리터에서 2리터로 강화됩니다.

환경부는 전체 가구의 5%만 강화된 기준의 양변기 절수 설비를 설치해도 연간 3천만 톤의 물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