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질랜드 의료단체, 면세 담배 반입 금지 촉구
입력 2012.06.25 (09:52) 수정 2012.06.25 (10:46) 국제
뉴질랜드 의료단체들이 면세 담배 반입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뉴질랜드 심장재단과 내과 협회, 간호사 협회 등은 정부에 청원을 내고, 뉴질랜드로 들어오는 해외 여행자들이 최고 200개비까지 갖고 들어올 수 있는 면세 담배 반입 제도를 철폐하고, 담배에 붙는 소비세 인상률도 정부가 제안한 연 10%에서 더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면세 담배가 뉴질랜드 담배 암시장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이에 따른 정부의 재원 손실이 6천300만 달러에 이른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호주는 오는 9월부터 1인당 담배 반입 한도를 200개비에서 50개비로 줄이기로 했고, 홍콩은 지난 2천10년부터 60개비에서 19개비로 낮췄습니다.
  • 뉴질랜드 의료단체, 면세 담배 반입 금지 촉구
    • 입력 2012-06-25 09:52:54
    • 수정2012-06-25 10:46:46
    국제
뉴질랜드 의료단체들이 면세 담배 반입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뉴질랜드 심장재단과 내과 협회, 간호사 협회 등은 정부에 청원을 내고, 뉴질랜드로 들어오는 해외 여행자들이 최고 200개비까지 갖고 들어올 수 있는 면세 담배 반입 제도를 철폐하고, 담배에 붙는 소비세 인상률도 정부가 제안한 연 10%에서 더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면세 담배가 뉴질랜드 담배 암시장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이에 따른 정부의 재원 손실이 6천300만 달러에 이른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호주는 오는 9월부터 1인당 담배 반입 한도를 200개비에서 50개비로 줄이기로 했고, 홍콩은 지난 2천10년부터 60개비에서 19개비로 낮췄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