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르브론, 생애 첫 통합 MVP ‘감격!’
입력 2012.06.25 (10:51) 포토뉴스
르브론, 생애 첫 통합 MVP ‘감격!’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인우, 불혹에 얻은 값진 우승컵
이인우(40·현대스위스)가 한국프로골프투어(KGT)와 아시아투어가 공동 주관하는 볼빅-힐데스하임 오픈에서 7년 만에 우승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 KGT >>
박인비 오늘도 선두 ‘우승이 보이죠?’
2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워털루의 그레이 사일로 골프장(파71·6천35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 3라운드, 박인비가 8번그린에서 갤러리를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6타를 친 박인비는 1∼3라운드 합계 14언더파 199타를 적어내 공동 2위(12언더파 201타)인 서희경(26·하이트)과 브리타니 랭(미국)을 2타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스페인, 알고도 막을 수 없어’
24일 새벽(한국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의 돈바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2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8강전 스페인-프랑스 경기, 스페인의 사비 알론소(오른쪽)가 프랑스 골키퍼를 피해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 경기는 스페인의 사비 알론소가 전반 선제골과 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프랑스를 2대 0으로 꺾었다. 스페인은 28일 포르투갈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주용, 한라장사 새 강자 탄생!
23일 충남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열린 2012 청양단오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kg이하) 장사 결정전(5전3선승제), 이주용이 한라장상에 등극한 후 기뻐하고 있다. 이주용은 4년 만에 정상에 도전한 조준희를 3대0으로 물리치고 자신의 두 번째 한라장사이자 통산 10번째(금강장사 8번) 장사에 등극했다.[사진 : 대한씨름협회 제공]
뢰브 ‘케디라, 오늘 골 환상이였어!’
22일(현지시간) 폴란드 PGE아레나에서 열린 2012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독일과 그리스의 8강전. 후반 발리슛으로 팀 승리를 이끈 자미 케디라와 독일의 감독 요아힘 뢰브 감독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독일은 그리스에 4-2로 승리하며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독일은 29일 새벽 잉글랜드-이탈리아 경기의 승자와 4강전을 치른다.
호날두 ‘벨로소, 우리 4강 가는거지?’
21일(현지시간) 폴란드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2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포르투갈과 체코의 8강전에서 4강을 확정지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와 미구엘 벨로소(왼쪽)이 포옹을 하며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포르투갈은 호날두의 헤딩 결승골로 체코에 1-0으로 승리,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포르투갈은 28일 새벽 스페인-프랑스 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두산 승리 위한 ‘둘만의 비밀 작전’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두산 경기. 두산 선발 이용찬이 5회초 2사 1,3루에서 장기영을 플라이아웃으로 잡아낸 뒤 포수 양의지와 대화를 하며 공수 교대하고 있다.
단발머리 김연아 ‘청순함은 그대로’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SOI 경기위원회 방한 기자회견'에서 평창올림픽 글로벌 명예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김연아 선수가 머리를 만지고 있다.
이종욱 어쩔 수 없는 선택 ‘항복할게’
2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2 프로야구 넥센과 두산의 경기. 3회말 두산 공격 1사 1루에서 김현수의 유격수앞 땅볼에 1루주자 이종욱이 2루에서 아웃되고 있다.
사격 진종오 ‘올림픽 2연패 정조준’
20일 오전 충북 진천군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12 런던 올림픽 사격 국가대표 미디어 데이'에서 50m 권총에 출전하는 진종오 선수가 과녁을 정조준 하고 있다.
루니의 포효 ‘역시 내가 있어야해!’
20일(한국시각) 우크라이나 도네츠크돈바스아레나에서 열린 유로2012 조별리그 D조 최종전, 잉글랜드의 루니가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잉글랜드는 우크라이나를 1:0으로 완파하고 8강에 합류했으며 25일 이탈리아와 8강전을 치르게 됐다.
김현수, 못말리는 ‘펜스 사랑’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2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넥센 히어로즈 경기, 두산 좌익수 김현수가 1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넥센 4번 타자 박병호의 2루타를 잡으려다 펜스에 부딪히고 있다.
골 넣은 나바스 ‘귀요미 세리머니~’
18일(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그단스크에서 열린 2012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조별리그 C조 스페인과 크로아티아의 경기에서 후반 44분 결승골을 넣은 헤수스 나바스가 환호하고 있다. 이날 스페인은 크로아티아에 1-0으로 승리, 승점 7점(2승 1무) C조 1위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발로텔리 쉿, 말하지 않아도 알아’
18일(현지시간) 폴란드 포즈난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12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조별리그 C조 이탈리아와 아일랜드의 경기에서 마리오 발로텔리(왼쪽)가 쐐기골을 넣고 말과 행동을 하려고 하자 팀동료 레오나르도 보누치(오른쪽)가 달려와 입을 틀어막고있다. 인종차별로 격앙된 발로텔리가 돌발행동을 할까봐 걱정이되 보누치가 입을 막았다고 한다. 이날 이탈리아는 아일랜드에 2-0으로 승리. 1승 2무 승점 5점 조 2위로 8강진출을 확정지었다.
심슨 트로피 키스 ‘이런 느낌이구나!’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올림픽 클럽 레이크 코스(파70·7천170야드)에서 열린 US오픈 골프대회에서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웹 심슨이 트로피에 키스를 하고 있다. 이날 최경주는 공동 15위, 15번째 메이저대회 정상을 노리던 타이거 우즈는 공동 21위를 기록했다.
사랑받는 호날두 ‘아이구 이뻐라~’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하르키프 메달리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B조 3차전 포르투갈과 네덜란드의 경기. 8강 진출을 확정지은 포르투갈의 히카르두 콰레스마(왼쪽),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 후벤 미카엘(오른쪽)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호날두는 2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포르투갈을 네덜란드에 2-1로 이겼고, 2승 1패로 승점 6점으로 B조 2위자리를 확보하며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포르투갈은 A조 1위 체코와 8강 첫 경기를 치른다.
환호하는 벤더 ‘전부 내 세상 같아!’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아레나 르비브에서 열린 2012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B조 3차전 독일과 덴마크의 경기. 후반 35분 라르스 벤더가 결승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이날 독일은 덴마크에 2-1로 이겼고, 3전 3승으로 승점 9점으로 8강에 올랐다.
다 귀찮은 카사노 ‘박수라도 열심히’
24일(현지시간)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이탈리아의 안토니오 카사노가 훈련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잉글랜드와 유로2012 8강전을 앞두고 있다.
[위클리 포착] 2012. 06.18~ 06.24
  • 르브론, 생애 첫 통합 MVP ‘감격!’
    • 입력 2012-06-25 10:51:48
    포토뉴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결승 5차전. 팀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가 트로피를 높이 들고 기뻐하고 있다. 르브론 제임스는 생애 첫 통합 MVP를 차지했다. 이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 씨티에 121-106으로 대승을 거뒀다. 마이애미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기록하며 1989년 창단 이후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위클리 포착] 2012. 06.18~ 06.24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