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25 전쟁 62주년 정부 기념식
입력 2012.06.25 (13:01) 수정 2012.06.25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25 전쟁 62주년을 맞아 국내외 참전용사 등 4천여 명이 참석한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오늘 기념식에서는 특히 순국한 참전용사들의 이름을 부르며 넋을 위로하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박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반도를 잿더미로 만들었던 6.25 전쟁이 62주년을 맞았습니다.

"값진 희생의 역사, 대한민국을 지켜내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오늘 기념식에는 국내외 참전용사 등 4천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을 추모하고 이들의 희생 덕에 대한민국이 전쟁의 폐허속에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또 이 땅에 다시는 6.25와 같은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안보의식을 더욱 굳건히 하고 튼튼한 국방력을 갖추는 데 온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서는 특히 전투 중에 숨진 한국군과 UN군 30명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추모하는 롤콜 행사도 열렸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에는 국군과 UN군 참전유공자, 참전국 주한외교단 등 600여명을 초청해 위로연도 열 계획입니다.

한편, 6.25 62주년을 맞아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6.25 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은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국가의 역량을 다해 유해를 발굴하고 국민곁으로 모시는 데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고,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는 다시는 남북간 불상사가 생겨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식량지원과 함께 남북간 물꼬를 트는 진솔한 자세를 가지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민입니다.
  • 6·25 전쟁 62주년 정부 기념식
    • 입력 2012-06-25 13:01:47
    • 수정2012-06-25 13:06:08
    뉴스 12
<앵커 멘트>

6.25 전쟁 62주년을 맞아 국내외 참전용사 등 4천여 명이 참석한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오늘 기념식에서는 특히 순국한 참전용사들의 이름을 부르며 넋을 위로하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박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반도를 잿더미로 만들었던 6.25 전쟁이 62주년을 맞았습니다.

"값진 희생의 역사, 대한민국을 지켜내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오늘 기념식에는 국내외 참전용사 등 4천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을 추모하고 이들의 희생 덕에 대한민국이 전쟁의 폐허속에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또 이 땅에 다시는 6.25와 같은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안보의식을 더욱 굳건히 하고 튼튼한 국방력을 갖추는 데 온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서는 특히 전투 중에 숨진 한국군과 UN군 30명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추모하는 롤콜 행사도 열렸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에는 국군과 UN군 참전유공자, 참전국 주한외교단 등 600여명을 초청해 위로연도 열 계획입니다.

한편, 6.25 62주년을 맞아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6.25 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은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국가의 역량을 다해 유해를 발굴하고 국민곁으로 모시는 데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고,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는 다시는 남북간 불상사가 생겨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식량지원과 함께 남북간 물꼬를 트는 진솔한 자세를 가지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