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첫 민선 대통령, 무르시 공식 당선
입력 2012.06.25 (13:1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집트 독재 정권 축출 이후 첫 민선 대통령으로 무르시 후보가 공식 당선됐습니다.

박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파룩 술탄(이집트 선관위원장) : “이번 대통령 선거의 승자는 무함마드 무르시입니다!”

60년 만의 군정 종식에 이집트인들은 환호했습니다.

지난해 '아랍의 봄'을 이끌었던 혁명의 성지 타흐리르 광장은 다시 한번 자축 인파로 가득 찼습니다.

<인터뷰> 무함마드 알 기자위(카이로 시민) : “신에게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혁명은 비로소 성공했고 민주화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이슬람 세력 '무슬림형제단'과 시민들의 지지를 받아온 무르시는 51.7%의 득표율로 군부가 지지를 받는 후보 샤피크를 3.4% 포인트 차로 눌렀습니다.

양 후보의 부정선거 공방 속에 발표 연기를 거듭하면서 선거가 치러진 지 일주일 만에 확정된 결괍니다.

이집트 역사상 처음 선출된 민선 대통령, '무바라크' 축출 이후 비로소 옹립된 민간 정권 등 이번 선거가 갖는 의미는 특별합니다.

<인터뷰> 무함마드 무르시(이집트 대통령 당선인) : “민중의 대통령을 뽑아준 여러분들게 감사드립니다. 저는 모든 이집트인들을 존중하고 평등하게 대할 것입니다.”

그러나 과도 정부를 이끌어온 군부는 대선 직전 개헌을 통해 대통령 권한을 축소하고 의회까지 해산 시켜놓은 상탭니다.

선거 결과에 불복하거나 국정에 개입할 소지가 남아있어 '이집트의 봄'은 아직까지는 미완의 과젭니다.

KBS 뉴스 박주경입니다.
  • 이집트 첫 민선 대통령, 무르시 공식 당선
    • 입력 2012-06-25 13:16:42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이집트 독재 정권 축출 이후 첫 민선 대통령으로 무르시 후보가 공식 당선됐습니다.

박주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파룩 술탄(이집트 선관위원장) : “이번 대통령 선거의 승자는 무함마드 무르시입니다!”

60년 만의 군정 종식에 이집트인들은 환호했습니다.

지난해 '아랍의 봄'을 이끌었던 혁명의 성지 타흐리르 광장은 다시 한번 자축 인파로 가득 찼습니다.

<인터뷰> 무함마드 알 기자위(카이로 시민) : “신에게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혁명은 비로소 성공했고 민주화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이슬람 세력 '무슬림형제단'과 시민들의 지지를 받아온 무르시는 51.7%의 득표율로 군부가 지지를 받는 후보 샤피크를 3.4% 포인트 차로 눌렀습니다.

양 후보의 부정선거 공방 속에 발표 연기를 거듭하면서 선거가 치러진 지 일주일 만에 확정된 결괍니다.

이집트 역사상 처음 선출된 민선 대통령, '무바라크' 축출 이후 비로소 옹립된 민간 정권 등 이번 선거가 갖는 의미는 특별합니다.

<인터뷰> 무함마드 무르시(이집트 대통령 당선인) : “민중의 대통령을 뽑아준 여러분들게 감사드립니다. 저는 모든 이집트인들을 존중하고 평등하게 대할 것입니다.”

그러나 과도 정부를 이끌어온 군부는 대선 직전 개헌을 통해 대통령 권한을 축소하고 의회까지 해산 시켜놓은 상탭니다.

선거 결과에 불복하거나 국정에 개입할 소지가 남아있어 '이집트의 봄'은 아직까지는 미완의 과젭니다.

KBS 뉴스 박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