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윔블던 챔피언십 웹사이트 새 단장
입력 2012.06.25 (13:26)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영국에서 개막하는 메이저 테니스 대회인 2012 윔블던 챔피언십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는 전용 웹사이트(www.wimbledon.com)가 새롭게 선보였다.

IBM의 스마트클라우드 인프라에 기반을 두고 제작된 이 웹사이트는 온라인 방송 채널인 라이브 윔블던(Live@Wimbledon)과 쌍방향 분석 서비스인 IBM 슬램 트래커(IBM SlamTracker) 등을 갖췄다.

TV와 라디오 기능을 장착한 라이브 윔블던은 대회 기간인 내달 8일까지 하루 최소 5시간의 생방송을 하면서 각 시합의 프리뷰, 리뷰, 하이라이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윔블던을 주관하는 올 잉글랜드 클럽의 믹 데스몬드 이사는 "IBM과 함께 완전히 새로운 웹사이트를 만들었다"며 "많은 팬이 한층 맞춤화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윔블던 대회 기간의 공식 홈페이지 접속자는 1천560만 명, 페이지뷰는 4억5천100만 회에 달했다.
  • 윔블던 챔피언십 웹사이트 새 단장
    • 입력 2012-06-25 13:26:08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영국에서 개막하는 메이저 테니스 대회인 2012 윔블던 챔피언십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는 전용 웹사이트(www.wimbledon.com)가 새롭게 선보였다.

IBM의 스마트클라우드 인프라에 기반을 두고 제작된 이 웹사이트는 온라인 방송 채널인 라이브 윔블던(Live@Wimbledon)과 쌍방향 분석 서비스인 IBM 슬램 트래커(IBM SlamTracker) 등을 갖췄다.

TV와 라디오 기능을 장착한 라이브 윔블던은 대회 기간인 내달 8일까지 하루 최소 5시간의 생방송을 하면서 각 시합의 프리뷰, 리뷰, 하이라이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윔블던을 주관하는 올 잉글랜드 클럽의 믹 데스몬드 이사는 "IBM과 함께 완전히 새로운 웹사이트를 만들었다"며 "많은 팬이 한층 맞춤화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윔블던 대회 기간의 공식 홈페이지 접속자는 1천560만 명, 페이지뷰는 4억5천100만 회에 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