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장 법인 5개 중 4개사 환율 변동 위험에 노출
입력 2012.06.25 (13:58) 수정 2012.06.25 (14:17) 경제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법인 5개 중 4곳은 외화부채가 외화자산보다 많아 환율변동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유가증권시장의 12월 결산 법인 645개사를 조사한 결과 외화부채에서 외화자산을 뺀 순외화부채가 3월말 현재 43조6천억원이며, 1개사당 평균 67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순외화부채를 기준으로 다른 변수는 변동이 없고 환율이 1% 상승한다고 가정했을 경우 1분기 법인세를 차감하기 전의 세전순이익은 2.1%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상장사협의회는 또 조사대상 기업 중 외환자산과 부채가 없거나 미미하다고 밝힌 기업은 92개사, 14.26%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 상장 법인 5개 중 4개사 환율 변동 위험에 노출
    • 입력 2012-06-25 13:58:51
    • 수정2012-06-25 14:17:34
    경제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법인 5개 중 4곳은 외화부채가 외화자산보다 많아 환율변동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유가증권시장의 12월 결산 법인 645개사를 조사한 결과 외화부채에서 외화자산을 뺀 순외화부채가 3월말 현재 43조6천억원이며, 1개사당 평균 67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순외화부채를 기준으로 다른 변수는 변동이 없고 환율이 1% 상승한다고 가정했을 경우 1분기 법인세를 차감하기 전의 세전순이익은 2.1%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상장사협의회는 또 조사대상 기업 중 외환자산과 부채가 없거나 미미하다고 밝힌 기업은 92개사, 14.26%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