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S 대선 후보 여론조사 ‘박근혜 1위’
입력 2012.06.25 (21:03) 수정 2012.06.27 (09:07) 정치
KBS의 대선 후보 여론조사 결과 박근혜 새누리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선 후보 다자대결에서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은 36.2%로 1위를 차지했고,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18.6%,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12.6%로 뒤를 이었습니다.

박근혜 전 위원장과 안철수 교수의 일대일 맞대결에서는 박 전 위원장이 47.5% 안 교수는 44.3%로 오차 범위 안에서 접전 양상을 보였습니다.



또 박근혜 전 위원장과 문재인 상임고문의 맞대결에서는 박근혜 57.1, 문재인 33.1%로 박 전 위원장이 24%P 차로 앞섰습니다.

박 전 위원장은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는 62.2 대 26.1, 김두관 경남지사와는 68.5 대 19.8%로 맞대결에서 모두 앞섰습니다.

새누리당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는 박근혜 전 위원장이 58.6%로 1위를 고수했고, 김문수, 정몽준 후보가 뒤를 이었습니다.

민주통합당 후보로는 문재인 후보가 34.3%로 가장 높았고, 손학규 정동영 김두관 후보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종북 좌파 국회의원을 분류하고 제적 또는 퇴출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선 63.2%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28.3%는 정치적 공방으로 검증하는 것 자체가 옳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의원들의 세비 반납 추진에 대해선 정치적 쇼 같아 안 좋아 보인다는 응답과 잘 한 결정이다라는 응답이 각각 48.7%와 43.7%로 나왔습니다.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 41.8, 민주통합당 30.6%, 통합진보당 3.1%로 조사됐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미디어 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23일과 24일 이틀간 집 전화나 휴대전화로 조사했으며, 오차는 ±3.1% 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론조사 조사설계 확인하기] [HWP]
  • KBS 대선 후보 여론조사 ‘박근혜 1위’
    • 입력 2012-06-25 21:03:11
    • 수정2012-06-27 09:07:19
    정치
KBS의 대선 후보 여론조사 결과 박근혜 새누리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선 후보 다자대결에서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은 36.2%로 1위를 차지했고,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18.6%,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12.6%로 뒤를 이었습니다.

박근혜 전 위원장과 안철수 교수의 일대일 맞대결에서는 박 전 위원장이 47.5% 안 교수는 44.3%로 오차 범위 안에서 접전 양상을 보였습니다.



또 박근혜 전 위원장과 문재인 상임고문의 맞대결에서는 박근혜 57.1, 문재인 33.1%로 박 전 위원장이 24%P 차로 앞섰습니다.

박 전 위원장은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는 62.2 대 26.1, 김두관 경남지사와는 68.5 대 19.8%로 맞대결에서 모두 앞섰습니다.

새누리당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는 박근혜 전 위원장이 58.6%로 1위를 고수했고, 김문수, 정몽준 후보가 뒤를 이었습니다.

민주통합당 후보로는 문재인 후보가 34.3%로 가장 높았고, 손학규 정동영 김두관 후보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종북 좌파 국회의원을 분류하고 제적 또는 퇴출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선 63.2%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28.3%는 정치적 공방으로 검증하는 것 자체가 옳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의원들의 세비 반납 추진에 대해선 정치적 쇼 같아 안 좋아 보인다는 응답과 잘 한 결정이다라는 응답이 각각 48.7%와 43.7%로 나왔습니다.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 41.8, 민주통합당 30.6%, 통합진보당 3.1%로 조사됐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미디어 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23일과 24일 이틀간 집 전화나 휴대전화로 조사했으며, 오차는 ±3.1% 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론조사 조사설계 확인하기] [HWP]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