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산 쌀 ‘포대갈이’로 2배 뻥튀기
입력 2012.06.25 (21:47)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산 쌀을 절반 이상 섞은 뒤 국내산이라고 속여 판 일명 '포대갈이'가 또 적발됐습니다.

유통업자들은 가격을 두 배 가까이 부풀려 수익을 챙겼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하남의 한 농가 창고.

안에서 쌀을 섞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중국산 쌀과 국산 쌀을 5대5나 7대3 비율로 섞는 겁니다.

하지만, 이 쌀을 담은 겉포장에는 버젓이 국산이라고 표기돼 있습니다.

포장지에 적힌 주소와 전화번호도 모두 가짜입니다.

겉포장만 바꾸는 일명 '포대갈이'입니다.

<녹취> 강희진(특사경단장) : "포대갈이 하는 것을 저희가 가서 적발을 하고 쌀 유통과정을 더 확인하려고 계속 수사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된 54살 한 모씨는 중국산 쌀 20㎏을 2만 원에 산 뒤 국산과 섞어 두 배 가까운 3만 6천 원에 팔았습니다.

한 씨는 지난 3월부터 두 달 동안 이 같은 수법으로 중국산을 섞은 쌀 16톤을 판매해 모두 천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한 씨가 비슷한 방법으로 추가 범행을 했는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또, 농가 창고 등을 이용한 쌀 원산지 둔갑 행위를 막기 위해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수사 인원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중국산 쌀 ‘포대갈이’로 2배 뻥튀기
    • 입력 2012-06-25 21:47:19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중국산 쌀을 절반 이상 섞은 뒤 국내산이라고 속여 판 일명 '포대갈이'가 또 적발됐습니다.

유통업자들은 가격을 두 배 가까이 부풀려 수익을 챙겼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하남의 한 농가 창고.

안에서 쌀을 섞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중국산 쌀과 국산 쌀을 5대5나 7대3 비율로 섞는 겁니다.

하지만, 이 쌀을 담은 겉포장에는 버젓이 국산이라고 표기돼 있습니다.

포장지에 적힌 주소와 전화번호도 모두 가짜입니다.

겉포장만 바꾸는 일명 '포대갈이'입니다.

<녹취> 강희진(특사경단장) : "포대갈이 하는 것을 저희가 가서 적발을 하고 쌀 유통과정을 더 확인하려고 계속 수사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된 54살 한 모씨는 중국산 쌀 20㎏을 2만 원에 산 뒤 국산과 섞어 두 배 가까운 3만 6천 원에 팔았습니다.

한 씨는 지난 3월부터 두 달 동안 이 같은 수법으로 중국산을 섞은 쌀 16톤을 판매해 모두 천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한 씨가 비슷한 방법으로 추가 범행을 했는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또, 농가 창고 등을 이용한 쌀 원산지 둔갑 행위를 막기 위해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수사 인원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