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자투리땅 활용해 공영주차장 조성
입력 2012.06.25 (22:03) 수정 2012.06.26 (11: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가 자투리 땅에 공영주차장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좁은 동네에서 주차 때문에 이웃끼리 얼굴 붉히는 모습.



이젠 좀 덜 볼 수 있을까요.



조정인 기잡니다.



<리포트>





골목마다 빼곡히 들어선 차들, 주택가는 늘 주차 전쟁입니다.



주차문제를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서울시가 개인들의 자투리땅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작은 공간에도 선을 긋기만 하면 공영주차장이 됩니다.



땅 주인은 한 대당 월 4~5만 원의 수입을 받거나 재산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장종염(토지주인) : "공터로 두면 어차피 세금이 나가니까 구청에서 사용하는 동시에 토지세를 면제받는다고 하니까 좋은 것 같아요."



이렇게 조성된 주차장은 근처 주민들이 우선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태형(서울 화양동) : "이전에는 차 댈 데가 없어서 그냥 아무데나 대고 그랬거든요. 그런데 주차장이 생기니까 제자리에다 대고, 하는 게 많이 좋아진 것 같아요."



자투리땅 주차장은 앞으로 서울시내 150여 곳에 조성될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형기(광진구 교통지도과장) : "당장 많은 도움은 안 되겠지만 (주차장) 면수를 늘려갈수록 불법주차는 줄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의 거주자우선주차 대기자는 10만여 명, 서울시는 경차 한 대라도 댈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주차장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서울시, 자투리땅 활용해 공영주차장 조성
    • 입력 2012-06-25 22:03:28
    • 수정2012-06-26 11:34:40
    뉴스 9
<앵커 멘트>



서울시가 자투리 땅에 공영주차장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좁은 동네에서 주차 때문에 이웃끼리 얼굴 붉히는 모습.



이젠 좀 덜 볼 수 있을까요.



조정인 기잡니다.



<리포트>





골목마다 빼곡히 들어선 차들, 주택가는 늘 주차 전쟁입니다.



주차문제를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서울시가 개인들의 자투리땅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작은 공간에도 선을 긋기만 하면 공영주차장이 됩니다.



땅 주인은 한 대당 월 4~5만 원의 수입을 받거나 재산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장종염(토지주인) : "공터로 두면 어차피 세금이 나가니까 구청에서 사용하는 동시에 토지세를 면제받는다고 하니까 좋은 것 같아요."



이렇게 조성된 주차장은 근처 주민들이 우선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태형(서울 화양동) : "이전에는 차 댈 데가 없어서 그냥 아무데나 대고 그랬거든요. 그런데 주차장이 생기니까 제자리에다 대고, 하는 게 많이 좋아진 것 같아요."



자투리땅 주차장은 앞으로 서울시내 150여 곳에 조성될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형기(광진구 교통지도과장) : "당장 많은 도움은 안 되겠지만 (주차장) 면수를 늘려갈수록 불법주차는 줄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의 거주자우선주차 대기자는 10만여 명, 서울시는 경차 한 대라도 댈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주차장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