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시먼, 8버디쇼! PGA 생애 첫 우승
입력 2012.06.25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호주의 마크 레시먼이 미국프로골프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수현기자입니다.



<리포트>



선두 그룹에 6타나 뒤져있던 레시먼..



오늘만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쓸어담았습니다.



최종 14언더파를 기록하고 일찌감치 휴식을 취한 레시먼은 선두 그룹이 무너지며, 생애 첫 PGA 정상에 올랐습니다.



메시의 25번째 생일을 기념해 열린 친선경기.



장대비 속에서도 메시의 발끝은 날카로웠습니다.



해트트릭 쇼로 생일을 축하해준 5만 여 관중들에게 보답했습니다.



알론소의 페라리 머신이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합니다.



선두를 달리던 페텔의 차량이 고장나고, 해밀턴이 충돌로 밀려나는 사이..



알론소가 이번 시즌 첫 2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프랑스의 그림처럼 펼쳐진 바닷가 절벽..



다이버들의 아찔한 연기가 풍광보다 더욱 숨막힙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레시먼, 8버디쇼! PGA 생애 첫 우승
    • 입력 2012-06-25 22:03:36
    뉴스 9
<앵커 멘트>



호주의 마크 레시먼이 미국프로골프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수현기자입니다.



<리포트>



선두 그룹에 6타나 뒤져있던 레시먼..



오늘만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쓸어담았습니다.



최종 14언더파를 기록하고 일찌감치 휴식을 취한 레시먼은 선두 그룹이 무너지며, 생애 첫 PGA 정상에 올랐습니다.



메시의 25번째 생일을 기념해 열린 친선경기.



장대비 속에서도 메시의 발끝은 날카로웠습니다.



해트트릭 쇼로 생일을 축하해준 5만 여 관중들에게 보답했습니다.



알론소의 페라리 머신이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합니다.



선두를 달리던 페텔의 차량이 고장나고, 해밀턴이 충돌로 밀려나는 사이..



알론소가 이번 시즌 첫 2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프랑스의 그림처럼 펼쳐진 바닷가 절벽..



다이버들의 아찔한 연기가 풍광보다 더욱 숨막힙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