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가운 장맛비…중부지방 호우특보 대비
입력 2012.06.30 (09:53) 수정 2012.06.30 (15: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전국 대부분의 지역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메말랐던 대지에 반가운 소식이지만 중부지방엔 많은 비가 예정돼 있어 미리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대방역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지형철 기자!



비가 많이 오네요?



<리포트>



네, 참으로 오랜만에 비옷을 입었습니다.



지금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서울도 어젯밤 8시쯤부터 비가 시작돼 지금까지 60-110밀리미터의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4월 하순 이후 비가 내리는 게 두 달여만입니다.



시민들도 평소 같으면 주말의 비가 달갑지 않겠지만 기다렸던 비라 그런지 찌푸린 표정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쩍쩍 갈라진 땅처럼 마음이 타들어갔던 농민들에게도, 제한급수의 불편을 감내해야만 했던 물 부족 지역의 주민들에게도 분명 반가운 소식입니다.



하지만, 중부 지방 같은 경우는 대비도 필요합니다.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해 세찬 비가 예상되기 때문에 혹시나 있지 모를 비 피해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비는 늦은 오후에 경기 서해안 지역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중부 지방은 밤늦게 남부지방은 내일 새벽쯤 그치겠습니다.



올해 장마는 다음달 하순까지 앞으로 한 달가량 계속되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대방역에서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반가운 장맛비…중부지방 호우특보 대비
    • 입력 2012-06-30 09:53:38
    • 수정2012-06-30 15:30: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금 전국 대부분의 지역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메말랐던 대지에 반가운 소식이지만 중부지방엔 많은 비가 예정돼 있어 미리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대방역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지형철 기자!



비가 많이 오네요?



<리포트>



네, 참으로 오랜만에 비옷을 입었습니다.



지금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서울도 어젯밤 8시쯤부터 비가 시작돼 지금까지 60-110밀리미터의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4월 하순 이후 비가 내리는 게 두 달여만입니다.



시민들도 평소 같으면 주말의 비가 달갑지 않겠지만 기다렸던 비라 그런지 찌푸린 표정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쩍쩍 갈라진 땅처럼 마음이 타들어갔던 농민들에게도, 제한급수의 불편을 감내해야만 했던 물 부족 지역의 주민들에게도 분명 반가운 소식입니다.



하지만, 중부 지방 같은 경우는 대비도 필요합니다.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해 세찬 비가 예상되기 때문에 혹시나 있지 모를 비 피해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비는 늦은 오후에 경기 서해안 지역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중부 지방은 밤늦게 남부지방은 내일 새벽쯤 그치겠습니다.



올해 장마는 다음달 하순까지 앞으로 한 달가량 계속되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대방역에서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