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구장 대신 해변으로 갈까?’
입력 2012.06.30 (14:17) 포토뉴스
‘수박만한 야구공?’

29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필라델피아 필리스 경기, 필라델피아 외야수 헌터 펜스가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온 공을 치우고 있다.

디키, 가공할 너클볼 위력
2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LA 다저스-뉴욕 메츠 경기, 메츠 선발 투수 R.A. 디키가 역투하고 있다.
2루에서 누웠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LA 다저스-뉴욕 메츠 경기, 메츠 루벤 테하다(오른쪽)가 다저스 제리 헤어스턴 주니어의 태그를 피해 2루 슬라이딩을 하고 있다.
‘발이 먼저’
2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LA 다저스-뉴욕 메츠 경기, 메츠 커크 뉴웬하이즈(왼쪽)가 다저스 디 고든의 태그에 앞서 2루 베이스를 밟고 있다.
  • ‘야구장 대신 해변으로 갈까?’
    • 입력 2012-06-30 14:17:10
    포토뉴스

29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필라델피아 필리스 경기, 필라델피아 외야수 헌터 펜스가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온 공을 치우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필라델피아 필리스 경기, 필라델피아 외야수 헌터 펜스가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온 공을 치우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필라델피아 필리스 경기, 필라델피아 외야수 헌터 펜스가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온 공을 치우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필라델피아 필리스 경기, 필라델피아 외야수 헌터 펜스가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온 공을 치우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