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자배구, 월드리그 미국에 4전 전패
입력 2012.06.30 (14:19) 연합뉴스
한국 남자배구가 2012월드리그에서 미국에 4전 전패를 당했다.



박기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컨벤션센터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4주차 미국과의 C조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0-3(30-32, 24-26, 22-25)으로 졌다.



‘젊은피’ 전광인(성균관대)과 송명근(경기대)이 각각 14점, 11점을 올리고 김정환(드림식스)이 13점을 보태면서 매 세트 접전을 펼쳤지만 결국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미국의 벽 앞에 주저앉았다.



공격득점(43-49), 블로킹(6-13), 서브에이스(3-6) 등에서 모두 미국에 뒤졌다.



이로써 한국의 이번 대회 성적은 1승9패(승점 6)가 됐다.



박 감독은 박철우(삼성화재), 신영석(드림식스) 등을 피로누적과 부상으로 이번 원정에서 제외한 가운데 새로 합류시킨 부용찬(LIG손해보험)과 최민호(현대캐피탈)를 이날 경기에 내보냈다.



1세트 초반 한국은 안정된 경기력으로 21-16까지 앞서나갔다.



하지만 이후 갑자기 수비가 흔들리며 잇달아 점수를 내줘 듀스를 허용하더니 결국 30-32로 첫 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는 반대로 끌려가다가 20-20으로 균형을 되찾은 뒤 다시 듀스까지 끌고 갔다.



하지만 상대 서브를 받아내지 못하면서 24-26으로 세트를 빼앗겼다.



3세트에서도 중반까지는 대등하게 맞섰지만 막판 뒷심부족으로 결국 한 세트도 건지지 못한 채 경기를 끝냈다.



한국은 7월1일 같은 장소에서 이탈리아와 2차전을 치른다.
  • 남자배구, 월드리그 미국에 4전 전패
    • 입력 2012-06-30 14:19:44
    연합뉴스
한국 남자배구가 2012월드리그에서 미국에 4전 전패를 당했다.



박기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컨벤션센터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4주차 미국과의 C조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0-3(30-32, 24-26, 22-25)으로 졌다.



‘젊은피’ 전광인(성균관대)과 송명근(경기대)이 각각 14점, 11점을 올리고 김정환(드림식스)이 13점을 보태면서 매 세트 접전을 펼쳤지만 결국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미국의 벽 앞에 주저앉았다.



공격득점(43-49), 블로킹(6-13), 서브에이스(3-6) 등에서 모두 미국에 뒤졌다.



이로써 한국의 이번 대회 성적은 1승9패(승점 6)가 됐다.



박 감독은 박철우(삼성화재), 신영석(드림식스) 등을 피로누적과 부상으로 이번 원정에서 제외한 가운데 새로 합류시킨 부용찬(LIG손해보험)과 최민호(현대캐피탈)를 이날 경기에 내보냈다.



1세트 초반 한국은 안정된 경기력으로 21-16까지 앞서나갔다.



하지만 이후 갑자기 수비가 흔들리며 잇달아 점수를 내줘 듀스를 허용하더니 결국 30-32로 첫 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는 반대로 끌려가다가 20-20으로 균형을 되찾은 뒤 다시 듀스까지 끌고 갔다.



하지만 상대 서브를 받아내지 못하면서 24-26으로 세트를 빼앗겼다.



3세트에서도 중반까지는 대등하게 맞섰지만 막판 뒷심부족으로 결국 한 세트도 건지지 못한 채 경기를 끝냈다.



한국은 7월1일 같은 장소에서 이탈리아와 2차전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