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선박 日 근해서 사고…한국인 등 사망
입력 2012.07.03 (06:47) 국제
일본 근해를 지나던 한국 선적 화학 제품 운반선에서 한국인 등 2명이 가스에 질식해 숨졌습니다.

주 히로시마 한국 총영사관은 어제 오후 3시 쯤 일본 헤이군 섬 앞바다를 지나던 서울 하나마린사의 화학 제품 운반선에서 "승조원 2명이 가스를 마셔 위험한 상태"라는 신고가 일본 해상보안청에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해상 보안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한국인 1등 항해사 김주현 씨와 20 대 미얀마 인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선박 선장은 "미얀마인 2등 기관사가 탱크 안에 화물이 있는지 확인하려고 마스크를 쓰고 들어갔다가 질식했고 김 씨는 그를 구하려고 마스크를 쓰고 들어갔다가 역시 질식했다"며 "두 명 다 마스크를 썼는데도 왜 질식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 한국 선박 日 근해서 사고…한국인 등 사망
    • 입력 2012-07-03 06:47:41
    국제
일본 근해를 지나던 한국 선적 화학 제품 운반선에서 한국인 등 2명이 가스에 질식해 숨졌습니다.

주 히로시마 한국 총영사관은 어제 오후 3시 쯤 일본 헤이군 섬 앞바다를 지나던 서울 하나마린사의 화학 제품 운반선에서 "승조원 2명이 가스를 마셔 위험한 상태"라는 신고가 일본 해상보안청에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해상 보안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한국인 1등 항해사 김주현 씨와 20 대 미얀마 인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선박 선장은 "미얀마인 2등 기관사가 탱크 안에 화물이 있는지 확인하려고 마스크를 쓰고 들어갔다가 질식했고 김 씨는 그를 구하려고 마스크를 쓰고 들어갔다가 역시 질식했다"며 "두 명 다 마스크를 썼는데도 왜 질식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