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위키에 또 당할라”…정보 보안비 급증
입력 2012.07.03 (06:50) 수정 2012.07.03 (16:56)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지난 해 기밀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한 보안 비용을 전년도에 비해 12% 증액해 113만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 과학자 연맹은 미 정보 보안 감독국이 백악관에 제출한 보고서를 분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정부를 폐쇄적으로 운영하려는 과잉 기밀화 행태가 보안 비용의 급증을 야기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기밀 유지 비용이 급증한 이유를 놓고 지난 2010년 비밀 외교문서 폭로를 통해 파문을 일으켰던 '위키리크스' 사태 이후 정보 관련 당국에서 보안 유지 비용을 늘렸을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입니다.
  • 美 “위키에 또 당할라”…정보 보안비 급증
    • 입력 2012-07-03 06:50:37
    • 수정2012-07-03 16:56:50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지난 해 기밀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한 보안 비용을 전년도에 비해 12% 증액해 113만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 과학자 연맹은 미 정보 보안 감독국이 백악관에 제출한 보고서를 분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정부를 폐쇄적으로 운영하려는 과잉 기밀화 행태가 보안 비용의 급증을 야기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기밀 유지 비용이 급증한 이유를 놓고 지난 2010년 비밀 외교문서 폭로를 통해 파문을 일으켰던 '위키리크스' 사태 이후 정보 관련 당국에서 보안 유지 비용을 늘렸을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