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소치 올림픽 도전”
입력 2012.07.03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겨의 김연아가 소치올림픽까지 선수생활을 유지한 뒤, IOC 선수위원에 도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연아는 이제 올림픽 2회연속 우승을 향해 새로운 마음으로 출발합니다.

정현숙 기잡니다.

<리포트>

김연아의 선택은 소치올림픽 도전이었습니다.

소치올림픽까지 선수생활을 계속한 뒤, IOC 선수위원에 도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담도 크지만, 후배들과 한국피겨를 위해 해야할 일이 남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인터뷰> 김연아 : "소치올림픽에 참가해 종착역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새 출발을 하려고 합니다."

김연아는 우선 내년 세계선수권을 목표로 국내선발전과 국제대회 출전을 준비합니다.

태릉에서 훈련강도를 두배로 높여, 체력을 키우는 데 중점을 둘 계획입니다.

김연아의 몸상태가 본 궤도에 올라온다면 소치에서도 메달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여자 피겨계의 하향 평준화로, 김연아만큼 높은 기술을 구사하는 선수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인터뷰> 세르게이 (피겨 국가대표 코치) : "현재 스텝이나 점프를 보아도, 김연아의 메달 가능성 충분하다."

<인터뷰> 김연아 : "오랜만에 돌아온만큼 최선다하고 후회없이 경기한다는 마음으로."

기자회견에는 외신들도 대거 참석해, 김연아의 복귀로 뒤바뀔 피겨판도에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KBS뉴스 정현숙입니다.
  • 김연아 “소치 올림픽 도전”
    • 입력 2012-07-03 07:05: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피겨의 김연아가 소치올림픽까지 선수생활을 유지한 뒤, IOC 선수위원에 도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연아는 이제 올림픽 2회연속 우승을 향해 새로운 마음으로 출발합니다.

정현숙 기잡니다.

<리포트>

김연아의 선택은 소치올림픽 도전이었습니다.

소치올림픽까지 선수생활을 계속한 뒤, IOC 선수위원에 도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담도 크지만, 후배들과 한국피겨를 위해 해야할 일이 남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인터뷰> 김연아 : "소치올림픽에 참가해 종착역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새 출발을 하려고 합니다."

김연아는 우선 내년 세계선수권을 목표로 국내선발전과 국제대회 출전을 준비합니다.

태릉에서 훈련강도를 두배로 높여, 체력을 키우는 데 중점을 둘 계획입니다.

김연아의 몸상태가 본 궤도에 올라온다면 소치에서도 메달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여자 피겨계의 하향 평준화로, 김연아만큼 높은 기술을 구사하는 선수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인터뷰> 세르게이 (피겨 국가대표 코치) : "현재 스텝이나 점프를 보아도, 김연아의 메달 가능성 충분하다."

<인터뷰> 김연아 : "오랜만에 돌아온만큼 최선다하고 후회없이 경기한다는 마음으로."

기자회견에는 외신들도 대거 참석해, 김연아의 복귀로 뒤바뀔 피겨판도에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KBS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