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들어 냉면·삼계탕 가격 2%대 상승
입력 2012.07.03 (07:45) 수정 2012.07.03 (16:33) 연합뉴스
여름철 대표 음식으로 꼽히는 냉면과 삼계탕 가격이 올해 들어 2% 넘게 상승하는 등 외식비 가격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다.

3일 행정안전부와 통계청이 공동으로 조사한 6월 주요 서민생활물가에 따르면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냉면 한 그릇 평균 가격은 6천632원으로 작년 말에 비해 150원(2.3%) 인상됐다.

삼계탕은 1만1천432원으로 239원(2.1%) 뛰었으며 비빔밥은 5천916원으로 104원(1.8%), 칼국수는 5천554원으로 84원(1.5%) 상승했다.

김치찌개백반은 5천476원, 김밥은 2천802원으로 각각 47원(0.9%), 24원(0.9%) 올랐다.

특히 냉면은 대전에서 6천200원에서 7천원으로 800원(12.9%)이나 치솟았고 부산과 대구에서도 7천357원과 6천833원으로 643원(9.6%)과 533원(8.5%) 오르며 두자릿수에 가까운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계탕은 전북(5.4%), 제주(4.1%), 경남(4.0%), 인천(2.9%) 등을 비롯해 지역별로 고루 올랐다.

비빔밥은 전북(5.1%)과 충남(4.7%), 인천(4.5%) 등에서 높은 상승세를 보였고 김치찌개 백반은 울산(3.8%)과 광주(3.7%)에서 오름폭이 컸다.

칼국수는 울산(5.9%)과 경남(4.5%) 등에서 김밥은 울산(5.8%)에서 많이 올랐다.

기타 개인서비스 요금 중 여관 숙박료가 3만4천922원으로 작년 12월에 비해 1천297원(3.9%)이나 상승했고 미용료(여성 머리 커트비)는 1만1천314원으로 317원(2.9%) 인상됐다.

목욕료와 세탁비도 각각 5천47원과 6천332원으로 121원(2.5%)과 85원(1.4%) 오르며 상승세에 동참했다.

올 상반기에는 공공요금 인상이 줄이어 가정용 하수도요금은 무려 10.1%나 뛰었고 상수도요금도 3.6% 상승했으며 지하철(카드) 요금은 7.5%, 시내버스(카드) 요금은 2.8% 올랐다.
  • 올들어 냉면·삼계탕 가격 2%대 상승
    • 입력 2012-07-03 07:45:04
    • 수정2012-07-03 16:33:12
    연합뉴스
여름철 대표 음식으로 꼽히는 냉면과 삼계탕 가격이 올해 들어 2% 넘게 상승하는 등 외식비 가격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다.

3일 행정안전부와 통계청이 공동으로 조사한 6월 주요 서민생활물가에 따르면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냉면 한 그릇 평균 가격은 6천632원으로 작년 말에 비해 150원(2.3%) 인상됐다.

삼계탕은 1만1천432원으로 239원(2.1%) 뛰었으며 비빔밥은 5천916원으로 104원(1.8%), 칼국수는 5천554원으로 84원(1.5%) 상승했다.

김치찌개백반은 5천476원, 김밥은 2천802원으로 각각 47원(0.9%), 24원(0.9%) 올랐다.

특히 냉면은 대전에서 6천200원에서 7천원으로 800원(12.9%)이나 치솟았고 부산과 대구에서도 7천357원과 6천833원으로 643원(9.6%)과 533원(8.5%) 오르며 두자릿수에 가까운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계탕은 전북(5.4%), 제주(4.1%), 경남(4.0%), 인천(2.9%) 등을 비롯해 지역별로 고루 올랐다.

비빔밥은 전북(5.1%)과 충남(4.7%), 인천(4.5%) 등에서 높은 상승세를 보였고 김치찌개 백반은 울산(3.8%)과 광주(3.7%)에서 오름폭이 컸다.

칼국수는 울산(5.9%)과 경남(4.5%) 등에서 김밥은 울산(5.8%)에서 많이 올랐다.

기타 개인서비스 요금 중 여관 숙박료가 3만4천922원으로 작년 12월에 비해 1천297원(3.9%)이나 상승했고 미용료(여성 머리 커트비)는 1만1천314원으로 317원(2.9%) 인상됐다.

목욕료와 세탁비도 각각 5천47원과 6천332원으로 121원(2.5%)과 85원(1.4%) 오르며 상승세에 동참했다.

올 상반기에는 공공요금 인상이 줄이어 가정용 하수도요금은 무려 10.1%나 뛰었고 상수도요금도 3.6% 상승했으며 지하철(카드) 요금은 7.5%, 시내버스(카드) 요금은 2.8%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