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양이에게 생선’ 마트 보안요원이 억대 절도
입력 2012.07.03 (09:01) 수정 2012.07.03 (16:4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대형마트의 보안요원이 지인들과 짜고 억대의 생필품을 몰래 몰래 빼돌려 팔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격일까요.

김지선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쇼핑 카트에 물건을 가득 실은 한 남성이 대형마트의 계산대가 아닌 출입구쪽으로 다가갑니다.

손님들이 몰려들자 멈칫하다 돌아섭니다.

잠시뒤 보안 요원과 몇 마디 주고받고는 계산도 않고 그대로 빠져나갑니다.

보안요원의 묵인아래 물건을 빼돌린 것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박 모씨, 경비업체 동료였던 마트 보안요원과 짜고 모두 백여 차례에 걸쳐 물건을 빼돌렸습니다.

물건을 실어 입구로 나오면 보안요원이 미리 계산을 마친 것처럼 대화를 주고받은 뒤 몰래 통과시켜 준겁니다.

<녹취> 박 oo( 절도 피의자) : "자기가 근무하는 시간대에 혼자 있으니까...카트에 담아서 자기가 있는 곳을 통과하면 된다고 해서..."

아파트 경비 근무를 하며 알게 된 이들이 빼돌린 물품은 모두 1억 2천만 원 대.

훔친 물건은 인터넷 거래 사이트를 통해 반값에 판매됐습니다.

<인터뷰> 조중근(서울 서초경찰서 경사) : "재고 정리를 하다보니까 물건들이 많이 비는 거예요. CCTV를 여러차례 확인하다보니 이상한 장면이 확인 된거죠."

경찰은 마트 보안 요원 48살 박모씨 등 2명을 상습 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나머지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고양이에게 생선’ 마트 보안요원이 억대 절도
    • 입력 2012-07-03 09:01:12
    • 수정2012-07-03 16:45:3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한 대형마트의 보안요원이 지인들과 짜고 억대의 생필품을 몰래 몰래 빼돌려 팔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격일까요.

김지선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쇼핑 카트에 물건을 가득 실은 한 남성이 대형마트의 계산대가 아닌 출입구쪽으로 다가갑니다.

손님들이 몰려들자 멈칫하다 돌아섭니다.

잠시뒤 보안 요원과 몇 마디 주고받고는 계산도 않고 그대로 빠져나갑니다.

보안요원의 묵인아래 물건을 빼돌린 것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박 모씨, 경비업체 동료였던 마트 보안요원과 짜고 모두 백여 차례에 걸쳐 물건을 빼돌렸습니다.

물건을 실어 입구로 나오면 보안요원이 미리 계산을 마친 것처럼 대화를 주고받은 뒤 몰래 통과시켜 준겁니다.

<녹취> 박 oo( 절도 피의자) : "자기가 근무하는 시간대에 혼자 있으니까...카트에 담아서 자기가 있는 곳을 통과하면 된다고 해서..."

아파트 경비 근무를 하며 알게 된 이들이 빼돌린 물품은 모두 1억 2천만 원 대.

훔친 물건은 인터넷 거래 사이트를 통해 반값에 판매됐습니다.

<인터뷰> 조중근(서울 서초경찰서 경사) : "재고 정리를 하다보니까 물건들이 많이 비는 거예요. CCTV를 여러차례 확인하다보니 이상한 장면이 확인 된거죠."

경찰은 마트 보안 요원 48살 박모씨 등 2명을 상습 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나머지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