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축은행 비리’ 이상득 前 의원 오늘 오전 소환
입력 2012.07.03 (10:03) 수정 2012.07.03 (16:2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잠시뒤 오전 10시 검찰에 소환됩니다.

대검찰청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희용 기자, 이 전 의원이 검찰에 출석했습니까?

<리포트>

네. 아직 이상득 전 의원은 검찰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검찰의 소환 통보에 대해 오전 10시에 나오겠다고 한 만큼 곧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의원이 현직 대통령의 친형이자 현 정권 최대 실세로 꼽혀온 이상득 전 의원의 소환을 앞둔 이곳 대검찰청은 긴장감이 역력합니다.

검찰도 이번 소환 조사에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이 전 의원은 대검에 출석한 뒤 별도의 예우 없이 바로 11층 특별조사실로 이동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의원은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과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모두 5억 원 이상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합수단은 이 돈에 대가성이 있는지 확인하는 한편, 이 전 의원에게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신중하게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수단은 또 이 전 의원이 코오롱 측에서 받은 1억 5천만 원의 성격도 물어본다는 계획입니다.

이 전 의원의 여비서 계좌에서 발견된 7억 원의 출처도 관심의 대상인데요,

앞서 이 전 의원은 검찰에 두차례 소명서를 보내 '부동산 매각과 축의금으로 들어온 돈'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소환 조사로 이 전 의원과 관련된 모든 혐의에 대한 조사를 끝낼 방침이라며 강도높은 조사를 예고했습니다.

특히 체력적인 문제가 없다면 장시간 조사도 가능하다고 말해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저축은행 비리’ 이상득 前 의원 오늘 오전 소환
    • 입력 2012-07-03 10:03:46
    • 수정2012-07-03 16:20:34
    930뉴스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저축은행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잠시뒤 오전 10시 검찰에 소환됩니다.

대검찰청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희용 기자, 이 전 의원이 검찰에 출석했습니까?

<리포트>

네. 아직 이상득 전 의원은 검찰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검찰의 소환 통보에 대해 오전 10시에 나오겠다고 한 만큼 곧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의원이 현직 대통령의 친형이자 현 정권 최대 실세로 꼽혀온 이상득 전 의원의 소환을 앞둔 이곳 대검찰청은 긴장감이 역력합니다.

검찰도 이번 소환 조사에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이 전 의원은 대검에 출석한 뒤 별도의 예우 없이 바로 11층 특별조사실로 이동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의원은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과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모두 5억 원 이상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합수단은 이 돈에 대가성이 있는지 확인하는 한편, 이 전 의원에게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신중하게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수단은 또 이 전 의원이 코오롱 측에서 받은 1억 5천만 원의 성격도 물어본다는 계획입니다.

이 전 의원의 여비서 계좌에서 발견된 7억 원의 출처도 관심의 대상인데요,

앞서 이 전 의원은 검찰에 두차례 소명서를 보내 '부동산 매각과 축의금으로 들어온 돈'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소환 조사로 이 전 의원과 관련된 모든 혐의에 대한 조사를 끝낼 방침이라며 강도높은 조사를 예고했습니다.

특히 체력적인 문제가 없다면 장시간 조사도 가능하다고 말해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