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 침체 속 경·소형차 판매 급증
입력 2012.07.03 (10:14) 수정 2012.07.03 (15:44) 재테크
경기 침체로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이 얼어 붙었지만 경·소형차 판매는 급증했습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에서 판매된 경차는 10만 7천 210대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6.4% 증가했습니다.



또 소형차는 44.5%가 늘어난 2만 5천 835대가 팔렸습니다.



반면 이 기간 상용차를 제외한 자동차 시장 전체 규모는 57만 4천 501대로 지난해보다 5% 이상 감소했습니다.



자동차 업계는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준중형차 수요가 가격과 연비 등 유지 비용 면에서 부담이 덜한 경·소형차로 옮겨 간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 경기 침체 속 경·소형차 판매 급증
    • 입력 2012-07-03 10:14:30
    • 수정2012-07-03 15:44:23
    재테크
경기 침체로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이 얼어 붙었지만 경·소형차 판매는 급증했습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에서 판매된 경차는 10만 7천 210대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6.4% 증가했습니다.



또 소형차는 44.5%가 늘어난 2만 5천 835대가 팔렸습니다.



반면 이 기간 상용차를 제외한 자동차 시장 전체 규모는 57만 4천 501대로 지난해보다 5% 이상 감소했습니다.



자동차 업계는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준중형차 수요가 가격과 연비 등 유지 비용 면에서 부담이 덜한 경·소형차로 옮겨 간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