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 아파트 전셋값, 9년 만에 집값 절반
입력 2012.07.03 (10:22) 수정 2012.07.03 (15:56) 부동산
주택시장 침체로 서울의 한강 이남 아파트 전셋값이 9년만에 집값의 절반 수준에 올라섰습니다.



KB 국민은행이 집계한 '주택가격 시계열 통계'를 보면 지난달 한강 이남 11개구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50%로 집계됐습니다.



한강 이남 아파트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의 절반을 돌파한 것은 2003년 4월 50.5%를 기록한 이후 9년 2개월만입니다.

지난달 서울 전체의 아파트 전세가율도 52.1%로, 2003년 8월 이후 8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보합세를 기록한 지난해 12월을 제외하면 2009년 8월 이후 줄곧 오르고 있는데, 지난해까지는 전세값 급등이 원인이었지만 올해는 매매값 하락이 주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국민은행 박원갑 수석부동산팀장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택시장 침체가 단시일 내에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데다 하반기에는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단지들의 이주가 잇따를 예정이어서 전세값 상승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강남 아파트 전셋값, 9년 만에 집값 절반
    • 입력 2012-07-03 10:22:26
    • 수정2012-07-03 15:56:14
    부동산
주택시장 침체로 서울의 한강 이남 아파트 전셋값이 9년만에 집값의 절반 수준에 올라섰습니다.



KB 국민은행이 집계한 '주택가격 시계열 통계'를 보면 지난달 한강 이남 11개구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50%로 집계됐습니다.



한강 이남 아파트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의 절반을 돌파한 것은 2003년 4월 50.5%를 기록한 이후 9년 2개월만입니다.

지난달 서울 전체의 아파트 전세가율도 52.1%로, 2003년 8월 이후 8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보합세를 기록한 지난해 12월을 제외하면 2009년 8월 이후 줄곧 오르고 있는데, 지난해까지는 전세값 급등이 원인이었지만 올해는 매매값 하락이 주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국민은행 박원갑 수석부동산팀장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택시장 침체가 단시일 내에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데다 하반기에는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단지들의 이주가 잇따를 예정이어서 전세값 상승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